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 출범
독립성 위해 외부인사들로 구성...핵심관계자 떠나 실효성 논란도

등록일 : 2017/09/25 17:52  문수현 기자   
 
교육부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가 25일 출범했다.

진상조사위원회는 그동안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어온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과정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꾸려졌다. 운영 기간은 내년 2월말까지 약 6개월간이다.

진상조사위원회는 조사의 독립성을 위해 대부분 외부인사로 구성됐다. 15명의 위원 중 학계와 교원, 법조계, 시민단체 등 외부인사가 13명으로 대부분이며 교육부 인사는 교육부 기획조정실장, 학교정책실장 뿐이다. 위원장은 외부인사인 고석규 전 목포대 총장이다.

출범식에 이어진 1차 회의엥서 김상곤 교육부장관은 “위원회 활동을 통해 촛불혁명의 정신을 살리고 교육부문의 적폐를 청산하는 과정을 통해 사회적 갈등이 봉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위원회 활동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황후여, 이준식 전 장관 등 핵심관계자가 떠난 상황에서 실효성이 있겠느냐는 회의론이 일고 있다. 게다가 조사 강제력이 없어 반쪽조사에 머물 것이란 예측도 나온다.
  
 

Copyright 전북교육신문::http://jbe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