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도서관, 파비오 바릴라리 특별전
‘도시를 읽다-독일의 도서관 건축’ 주제, 13~24일

등록일 : 2017/11/09 14:57  한문숙 기자   
 
현대 도서관의 기능과 아름다움을 일반인들이 쉽게 접하도록 전북대도서관(관장 박승제)이 세계적 건축가 이탈리아 파비오 바릴라리(Fabio Barilari)의 스케치 작품을 특별 전시한다. 주제는 ‘도시를 읽다-독일의 도서관 건축’이다.

이번 특별전은 오는 13~24일(주말 휴관) 전북대 중앙도서관 1층 로비에서 펼쳐진다.

이탈리아의 건축가 파비오 바릴라리는 괴테 인스티투트의 지원을 받아 독일 여러 도시들을 여행해 여러 점의 스케치를 완성했고, 이를 통해 도시와 도서관 건축을 새롭게 해석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독일의 주요 도서관을 스케치한 작품 24점과, 도서관 건축 관련 독일 도서 34권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각 도서관의 시설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와 도서관장 인터뷰, 도서관 이용객들의 반응도 소개된다.

박승제 전북대도서관장은 “이번 전시는 아름다운 독일 도서관 스케치 작품을 통해 도서관의 아름다움을 일반에 널리 알리기 위한 것”이라며 “도서관의 아름다움도 느끼고, 무르익어가는 전북대 가을의 아름다움도 느끼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 전북교육신문::http://jbe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