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부안 섬 15곳에 연료운반선 뜬다
내년까지 건조...섬 주민에게 안정적 연료공급 기대

등록일 : 2018/01/11 22:51  문수현 기자   
 
군산과 부안 섬 지역에 군산시 소유 연료운반선이 운항하게 됐다. 섬 지역 주민들에게 안정적 연료공급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산시와 부안군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18년 연료운반선 건조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10억원을 확보했다.

행정안전부는 정기 화물선이 다니지 않는 외딴섬에 가스, 석유 등의 생필품을 안전하게 정기적으로 운송․공급해 섬 주민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연료운반선 건조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올해부터 내년까지 총 사업비 40억원을 투자해 50톤 규모의 연료운반선을 건조한다.

비경제성 등을 이유로 지금까지는 정기 화물선이 다니지 않는 낙도에 석유․가스 등을 운반하기 위해서 민간의 특수 화물선을 임대해 비정기적으로 연료를 운송하거나 개인어선을 통해 연료를 운송했다.

군산시와 부안군이 지원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앞으로 도서가 9곳으로 가장 많은 군산시가 배를 소유하고 주변 부안군(6곳)까지 운항하게 된다. 운항주기는 섬의 인구, 연료 수요 및 운항 노선 등을 고려해 주1회에서 월1회까지 정기적으로 운항하되, 수요가 많은 시기에는 증편해 운항한다.

군산과 부안에는 15개 도서지역에 3433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Copyright 전북교육신문::http://jbe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