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는 미투 피해자 보호대책 세워야”
여성단체 특별위, 강사 등 성폭력 ‘미온 대처’ 비판

등록일 : 2018/03/21 22:50  문수현 기자   
 
미투운동 전북여성단체연합 특별위원회(이하 미투운동 특별위)가 “전북대는 미투 피해자 보호를 포함한 적극적인 대책을 즉각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최근 SNS 전북대 대나무숲 페이지에 지난 3월 2일 이후 성폭력 피해자들의 미투 증언이 이어지고 있지만, 전북대는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비판의 소리가 나오고 있다.

미투운동 특별위는 21일 성명을 발표해 “지난 2일 2013년 전북대 강의를 하였던 인권단체 전 모 강사 및 인권 활동가들의 성추행이 제기되는 등 교수 및 강사, 교직원, 선배 등의 성추행에 대한 고발이 잇따르는데도 전북대는 피해 학생들의 고통을 외면한 채 사과문커녕 어떤 입장과 대책을 내놓고 있지 않다”고 규탄했다.

특별위는 “대학은 모든 구성원이 다양한 교육을 받으며 각자의 성장을 도모할 수 있도록 안전한 환경을 만드는 것이 일차적인 의무”라며 “전북대가 단지 용기 낸 고발들을 학교 이미지를 하락시키는 것 에만 집중하여 방관한다면 국립대로써 전북대의 위상은 돌이킬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별위는 또 “대학 내 인권센터가 있어도 피해자의 입장에서 상담 및 지원 등 성인지적인 시스템이 구축되지 않은 상태에서 신고를 받게 되면 피해자들에게는 더 큰 고통을 준다”며 “이제라도 전북대는 그동안 학생들이 학내 인권센터가 있었음에도 왜 대나무숲이라는 익명의 페이지에 자신의 성폭력 피해 사실을 이야기할 수밖에 없었겠는가를 구체적으로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별위는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전북대는 대나무숲에 드러난 내용에 대해 외부전문가를 포함한 진상조사위 구성을 통해 철저히 조사하고, 진상조사를 통해 드러난 가해자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또 “피해 학생을 실질적으로 보호하고 2차 피해 예방 대책을 마련할 것. 이를 위해 현재 대학 내 인권센터의 구조적 진단을 통해 전북대 내 미투가 고발 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학내 성범죄 근절에 대처 할 수 있는 전문적인 기관으로 탈바꿈할 것. 학내 성차별과 성폭력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지속적인 정책을 마련하고 실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전북교육신문::http://jbe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