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HK+지원사업’ 선정
‘유교문화의 탈영토화, 공존의 인간학과 미래 공동체’ 주제로 연구

등록일 : 2018/05/14 06:23  유희경 기자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2018년도 인문한국플러스(HK+)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HK+사업은 대학 내 인문학 연구소를 지원하여 인문학 연구 인프라를 구축하고 세계적 수준의 인문학 연구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사업이다.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는 앞으로 7년 동안 매년 약 11억 8천여만 원, 총 84억 원을 지원받아 인문학 관점으로 ‘미래 공동체의 대안’에 대한 연구와 인문화 대중화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유교문화의 탈영토화, 공존의 인간학과 미래 공동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연구는 유교문화의 재사유를 통해서 가족해체, 인구절벽, 4차 산업화 등의 급격한 사회 변동에 대응하기 위한 미래 공동체의 대안을 제시한다. 특히, 탈유교 사회에도 여전히 남아있는 유교문화를 비판적이고 대안적인 시각으로 성찰하고자 한다.

‘인문학 대중화’는 인문과학종합연구소(소장 이용욱)에서 신설된 ‘온다라 인문학센터’를 거점으로 이루어진다. 지역의 인문 자산을 활용하여 지역 밀착형 강좌와 교육프로그램, 중·고등학생을 위한 인문학 강좌, 소외계층을 위한 인문학 강연 등을 운영 예정이다.

한국고전학연구소 변주승 소장은 “HK+사업을 통해 인문정신의 창조적 계승과 한국학의 선진 연구소로서 위상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국내외 학술기관과의 교류 확대, 지자체와 연계 네트워크의 강화를 통해 지역 인재양성과 인문학 역량을 키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는 여러 국책 연구사업을 수행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한국연구재단,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진흥사업, 한국고전번역원 등의 문집번역, 유학자 자료수집 및 DB를 구축한 바 있다.

  
 

Copyright 전북교육신문::http://jbe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