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고교학점제 부정적 태도 철회하나?
김승환 교육감, "전북교육청이 자체계획 수립, 점진적 도입"지시

등록일 : 2018/07/10 02:28  임창현 기자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고교학점제 시행을 위한 과목선택제에 대해 "전북교육청이 자체계획을 세우는 작업을 진행하라"고 지시해, 그 동안 고교학점제에 대해 부정적 태도를 사실상 철회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전북교육공동연구원과 일부교사들은 "혁신학교의 완성형이 곧 고교학점제"라며 "혁신학교를 추진해온 전북교육청이 고교학점제에 부정적 태도를 보이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마침 3선 도전에 성공한 김승환 교육감이 고교학점제에 대해 자체계획수립과 점진적 도입 등 긍정적 태도를 보인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김 교육감은 “제도가 시행되기까지는 교사 확충 등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겠지만, 특히 학생들에게 빈 시간을 활용할 공간을 마련해주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선진국 학생들을 보면 수업이 없는 시간에 가장 많이 모이는 곳이 도서관이다. 그러나 교육부의 종합대책에는 아직 그런 부분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간 중간 빈 시간에도 학생들에게 편의 제공을 해줘야 한다. 학생들이 많이 모일 도서관도 필요하고, 가볍게 스포츠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도 만들어줘야 한다. 그렇게 돼야만 진정한 의미의 과목선택제가 되는 것”이라며 “교육부의 대책만 기다릴 수는 없고, 우리 전북교육청 자체 계획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우리나라 교육의 특징이 획일성 교육이고, 논자에 따라서는 ‘프루쿠루테스의 침대’교육이라는 말도 나온다. 이런 교육 시스템으로는 고교학점제, 과목선택제에 일일이 대응하기 어렵다”면서 “자체적인 연구검토를 통해 한발짝씩이라도 점진적으로 도입할 건 도입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문제를 논의할 때는 항상 현장교사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전북교육청은 교육부가 2022년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을 목표로 연구학교 60곳을 운영할 계획인 가운데, 전북교육청이 전국 시·도교육청 가운데 유일하게 연구학교를 운영하지 않기로 해 논란이 된바 있다.

친 김승환 교육감 진영으로 분류되는 전북교육개혁과 교육자치를 위한 시민연대는 지난해에 “문재인정부 교육정책 어떻게 볼 것인가”주제의 토론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발제자인 김학한 전교조 정책실장이 "고등학교 교육과정에 대한 전반적 검토가 우선돼야 하고, 선택의 자유가 무조건적인 선도 아니다"라며 부정적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Copyright 전북교육신문::http://jbe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