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15일 수능시험, 도내 2만560명 응시
63개 학교 777개 시험실서...성적 발표 12월 5일

등록일 : 2018/11/07 23:05  문수현 기자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일주일 여 앞으로 다가왔다.

전북지역 수능 응시생은 2만560명이고 시험은 전주, 군산, 익산, 정읍, 남원, 김제 등 6개 지구 63개 학교 777개 시험실에서 치러진다. 전체 운영 요원은 4070명으로 시험장 운영요원 1345명, 감독관 2385명, 호송 및 경비경찰 265명이다.

청각, 지체, 뇌병변 운동장애 학생 등 특별관리대상자 13명은 동암차돌학교에서 시험을 치르게 되며, 뇌병변 등 운동장애 학생은 일반 학생의 1.5배 시험시간이 주어진다.

수험생 예비소집은 오는 14일 오전 10시 각 고사장별로 실시하며 수험표는 원서를 접수하였던 출신고등학교나 시험지구 교육지원청(개별접수자)에서 배부한다. 성적은 다음달 5일 발표할 예정이다.

수험생은 15일 시험 당일 오전 8시 10분까지 입실해야 하며 신분증과 수험표를 지참해야 한다.

도교육청은 수능시험 부정행위 방지 대책반도 가동한다. 시험 당일 금속탐지기를 이용해 반임금지 물품을 점검하고 부정행위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도교육청은 수험생 부정행위에 대해 사전예방을 최우선으로 하여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고, 63개 시험장에 4단계에 걸친 시험장 방송점검을 실시하고, 지진을 대비하여 시설 안전점검을 마무리 한 상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수험생이 남은 기간 동안 심신의 안정을 취하고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주위의 격려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Copyright 전북교육신문::http://jbe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