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개 초등학교에 놀이공간 조성
전북교육청, 지자체·아동단체 협력...참여디자인 교실 운영

등록일 : 2019/01/09 14:31  문수현 기자   
 
전북교육청이 초등학교에 청소년 놀이공간을 조성한다.

도교육청은 학교에서부터 놀이우호적 공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전주시, 세이브더칠드런과 업무협약을 맺고 2017년부터 학교놀이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해왔다. 올해는 도교육청 예산 18억4200만원을 편성해 14개 교육지원청에서 선정한 17개 학교를 지원할 계획이다.

전주, 군산, 익산은 각 2개교, 나머지 시·군은 각 1개교를 선정해 1교당 평균 1억800만원을 지원한다.

도교육청은 참여디자인 교실을 운영해 설계 과정에서부터 학생, 교사, 학부모 등의 의견을 반영키로 했다. 놀이 공간 장소 선정, 의견 수렴, 공간 설계, 시공 등의 과정에 교육가족들이 참여해 학교마다 특색 있는 공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아이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과 학교의 여건을 반영한 놀이 환경 개선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도내 지자체 및 아동 관련 단체 등과 긴밀히 협력해 아동의 인권이 우선되는 놀이 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에 더해 전주시와 세이브더칠드런이 전주시 소재 2개교를 지원하여 총 19개 초등학교에 놀이 공간이 조성될 계획이다.



  
 

Copyright 전북교육신문::http://jbe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