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2월21일18시30분( Wednesday )
     
수정 초등인사, 교사들 반발만 불러
전북교육청 인사, 전보서열순위 무시...해당교사들 “꼼수로 덮으려는가”
전북교육청 초등교사 인사파동이 쉬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도교육청이 15일 수정된 초등인사..
 
전북 전교조 “초등인사 대참사 공..
전북교육청 “익산시만 해결” 통보에..
익산교사 유족 “학생성폭력·금전..
“전북교육청·관할경찰 못 믿어”....
초등인사파동, 전북교육청 인사발령..
사태책임으로 교육감에게 사과요구 있..
익산교사투신,학생들“선생님들 방..
교사가 학생들에 “말로 풀면 안돼....
전주..여고생, 생계 위해 취업했다..
입시몰입 학교, 매정한 사회...기댈 ..
익산 50대 교사 투신자살
유서에 동료교사 원망..주변에 ‘업무..
자림학교 2월 폐교, ‘신설’ 여론..
전주 특수학교 4곳으로 줄어...전북교..
전북교육청 악기입찰 교육적인가? ..
철물점·재봉기점도 낙찰, AS 난망....
“정규직 전환심의위, 칼자루 심의..
전북교육청 학교비정규직 농성 나흘째..
   
EBS, 충남교육청과 MOU 체결
임창현 / 12 월 13 일 (20시10분)


  [ 1 ]    [ 2 ]    [ 3 ]    [ 4 ]    [ 5 ]    [ 6 ]  7  [ 8 ]    [ 9 ]    [ 10 ]  [ ▶ ] ...[ 178 ]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