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16일00시53분( Tuesday )



[ culture ]

선제리 청동기무덤 군산대박물관 전시

원형대로 이전·보존...유물, 역사적 가치 커

문수현 기자 (2017년 05월 01일 15시)


 
▲선제리 청동기 무덤의 해체 및 분리 모습

군산시 옥구읍 선제리 청동기시대 무덤이 지난해 6월 한국문화재재단에 의해 군산대박물관으로 이전된 뒤 현재 보존처리를 마치고 일반에 전시되고 있다.

선제리 청동기 시대 무덤은 2015년 12월 선제리에서 전북문화재연구원에 의해 발굴 조사된 것으로, 작년 6월 군산대박물관이 원형 그대로 이전해 전시하고 있다. 복원품이 아닌 원형을 그대로 이전 보존한 사례는 매우 드문 편이다.

군산 선제리 무덤은 기원전 4∼3세기경에 만들어진 적석목관묘(돌무지덧널무덤)로 길이 216㎝, 너비 58㎝, 잔존깊이 30㎝ 안팎의 규모다. 발굴조사 당시 무덤 안에서 검파형동기(칼 손잡이 모양의 청동기) 3점과 세형동검 8점을 비롯한 청동새기개, 청동도끼 등 여러 청동기 유물과 옥, 토기 등이 출토됐다.

 
▲군산대박물관으로 이전 복원돼 전시 중인 선제리 청동기 무덤

이 중 검파형동기와 세형동검 등은 청동기시대 집단의 최고 수장인 제사장이 의례를 치를 때 사용한 것으로, 무덤의 피장자가 당시 최고 신분이었음을 알려준다. 특히 검파형동기는 우리나라에서 정식 발굴조사를 거쳐 확인된 최초의 예다. 세형동검 역시 한 무덤에서 무더기로 출토된 첫 번째 사례로서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받고 있다.

곽장근 군산대 박물관장은 “선제리 무덤은 북방의 우수한 청동기문화가 일찍부터 바닷길을 통해 군산으로 전파됐음을 증명해주는 매우 중요한 유적”이라며 “군산시민과 학생들에게 선제리 무덤을 적극 공개해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선사시대 군산의 역사를 교육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동국사 소장 ‘일제침탈 사료’ 빛본다
군산대박물관, 전북도·군산시 지원받아 학술조사


   

+ 최신뉴스

전북도립여성중고 신입생 모집
중·고교 과정 60명...내년 2월 8일까지


전북교육청, 2016년 지정 혁신학교 종합평가
27개교 재지정 평가착수...11월초 재지정 여부 결정


우석대, 청년채용 오디션 캠프 성료
지난주 남원 스트위호텔서...특성화고교생·대학생 참여


전북도, 암염소 도태 장려금 긴급지원
염소 사육·수입 늘어나 가격안정 도모...3928마리 대상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정은애의 ‘퀴어 이야기’(5)] 성소수자부모모임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