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16일00시53분( Tuesday )



[ culture ]

전북·제주·경남 도립미술관 교류 추진

먼저 제주비엔날레 협업..."지역미술관 외연 넓힐 기회"

문수현 기자 (2017년 05월 02일 12시)


전북도립미술관, 제주도립미술관, 경남도립미술관이 지리산과 한라산을 매개로 한 지역특성화 사업을 펼치기로 해 주목된다. 먼저 오는 9월 열리는 제주비엔날레(격년미술제)에 협업하고, 순례길 프로젝트도 공동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세 공립미술관은 지난 4월 27일 제주시 연동 제주도립미술관에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 자리에서 세 미술관은 △미술관 문화진흥을 위한 교류사업 △지역성 기반의 미술관 활동을 위한 교류사업 △기타 상호 협의에 의해 정한 사업을 위한 공동 노력과 성과 공유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올해에는 특히 지리산 둘레길과 한라산 둘레길, 제주 올레길을 주제로 한 ‘순례길 프로젝트’를 공동기획하고, 각 지역 작가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한편, 3개 미술관 순환 전시도 준비하기로 했다. 올해 처음 열리는 제주비엔날레의 주제가 ‘투어리즘’인 것과 관련된다.

 
왼쪽부터 김준기 제주도립미술관장, 장석원 전북도립미술관장, 김경수 경남도립미술관장. 세 미술관은 4월 27일 제주에서 만나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제공=제주도립미술관.

이번 협약에서 세 미술관은 ‘미술관 문화진흥’을 위해서는 구체적으로 △미술관 정보 및 인적 교류 △미술관 컬렉션 및 전시 교류 △미술관 정책 관련 협의 및 협업 △기타 미술관 관련 교류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또 ‘지역성 기반의 미술관 활동’을 위해서는 △ 지역 작가 정보 교류 △레지던시 기반 교류 사업 △지역 작가 컬렉션 및 정보 교류 사업 등을 함께 하기로 했다. 이런 활동은 내년부터 추진된다.

제주도립미술관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각자 특수성을 지닌 세 지역의 공통의 관심사를 바탕으로 유기적 연대와 협력이 가능한 영역과 분야에 대해 소통하는 기회를 마련하고, 세 지역의 건강한 문화 생태계를 구축하며, 문화향유 수준을 높이는 게 목적”이라고 밝혔다.

장석원 전북도립미술관장은 “지역 도립미술관들은 거점미술관으로서의 중요성도 가지지만 동시에 외연을 확장시키는 것도 상당히 중요하다”면서 “이번 업무협약은 지역미술관의 한계를 극복하고 외연을 넓힐 기회”라고 의미를 뒀다.

그는 또 “먼저 제주도와 경상남도가 물꼬를 트면 전북은 작가 교류 등에 참여하면서 지리산프로젝트 같은 기획을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전북도립여성중고 신입생 모집
중·고교 과정 60명...내년 2월 8일까지


전북교육청, 2016년 지정 혁신학교 종합평가
27개교 재지정 평가착수...11월초 재지정 여부 결정


우석대, 청년채용 오디션 캠프 성료
지난주 남원 스트위호텔서...특성화고교생·대학생 참여


전북도, 암염소 도태 장려금 긴급지원
염소 사육·수입 늘어나 가격안정 도모...3928마리 대상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정은애의 ‘퀴어 이야기’(5)] 성소수자부모모임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