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7월18일21시12분( Wednesday )



[ education ]

민주노총전북본부,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촉구

“문재인 정부 시간 끄는 사이 개혁 가로막혀”

문수현 기자 (2017년 06월 08일 16시)


민주노총 전북본부가 정부에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8일 성명을 내고 “문재인 정부는 적폐세력 눈치 보지 말고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지난 박근혜 정부가 전교조를 법외노조로 내몬 것은 국제사회의 규범에 벗어나는 것은 물론 헌법과 노동조합법의 정신을 위배한 것으로, 한국사회의 노동기본권을 위축시키기 위한 반노동 정책이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이어 “문재인 정부가 이 문제와 관련해 ‘한 번도 논의된 적 없다’며 ‘대법원의 판결을 기다리는 상황’이라는 입장만 내놓고 있다”면서 “정부가 머뭇거리는 사이 적폐세력들은 전교조와 민주노총을 물어뜯으며 개혁을 가로막기 위한 프레임 짜기에 골몰하고 있다”고 했다.

노조는 또 “정부가 사법적 절차를 내세우며 법외노조 철회를 지연시키는 것은 눈치 보며 시간 끌겠다는 의미에 다름 아니다”라면서 “머뭇거리는 문재인 정부의 태도가 지속된다면 오히려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자체가 쟁점화되면서 복잡한 정치 문제화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김승환 교육감,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요구
“고용노동부가 처분 취소하면 돼”..."시국선언 교사 징계도 철회해야"


   

+ 최신뉴스

군산시, ‘군산맛집’ 38곳 지정
신규 3곳, 재지정 35곳...지정증 교부, 친절교육


전북도의회, 학교폭력 예방대책 강조
교육위원회, 14개 시·군교육청 업무보고 청취


전국 특수학교 인권침해 실태 전수조사
교육부·시도교육청協, 강원 사건 대책 협의...학생 일대일 면담키로


‘진짜’ 연애, ‘진짜’ 데이트라면...
전주 여성의전화 ‘페미니즘 캠프’...강연회, 글쓰기학교 등 ‘풍성’


고3 담임 수시 진학지도 역량 키운다
전북 90개 고교 담임 500명 16~17일 연수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