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19일01시26분( Friday )



[ education ]

김익두 교수, 한국 공연문화 연구서 펴내

판소리와 전통극부터 한국 및 세계 연극 비전 담아

한문숙 기자 (2017년 06월 29일 22시)


전북대학교 김익두 교수(인문대 국어국문학과)가 한국 공연문화의 깊이 있는 연구들을 담아낸 책 『한국 공연문화의 민족공연학적 지평』(전북대 출판문화원)을 펴냈다.

이 책은 김 교수가 지난 2013년에 펴낸 『한국 민족공연학』(서울: 지식산업사)의 후속 연구서로서, 그간 몰두해온 한국 공연문화 분야 연구서다.

모두 7부 13장으로 구성돼 있는 이 책에는 13편의 논문들이 실려 있다. 1부 방법론, 2부 양식론, 3부 축제론, 4부 연극론, 5부 판소리론, 6부 공연이론, 7부 공연학적 비전 등으로 구성되어 있어, 한국 공연문화 전반에 관한 김 교수의 폭넓은 관심과 깊이 있는 연구 역량을 보여주고 있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연구방법으로서 그가 주창해온 ‘민족공연학이란 무엇인가?’를 비롯해서, 조희/우희, 무주 낙화놀이, 전주 풍남제, 제주 무당굿 심방놀이, 한국 전통극 마임, 판소리, 한국연극이론, 21세기 세계연극의 비전 등을 폭넓게 탐구하고 있다.

특히 마지막 장인 12-13장에서는, 그가 평생 동안 연구해온 ‘민족공연학’의 입장에서, 21세기 세계연극의 새로운 비전으로, ‘비추어보기’와 ‘관계탐구’의 조화로운 융합의 방향을, 21세기 세계연극의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하고 있어 주목된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20세기까지의 세계연극은 ‘비추어보기’에 지나치게 집중해 왔으며, 이런 경향은 연극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의 하나인 ‘관계탐구’의 문제를 소홀히 함으로써 세계 연극을 일종의 소외의 양식에로 인도해 갔다고 말한다.

그 결과 그간의 세계 연극은 인간과 사물, 사회 및 우주와의 조화로운 ‘상호관계’의 문제를 소홀히 함으로써, 인류 연극의 방향을 ‘소외적 양식’의 방향으로 기울어지게 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21세기 세계연극의 방향은 이 두 가지를 조화롭게 융합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며, 이런 방향에서 가장 큰 빛을 던져주는 것이 바로 우리나라의 전통 연극 양식들인 탈놀음, 꼭두각시놀음, 판소리 등이라고 논증한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황성옛터는 민요일까?
김익두 전북대교수 한국민요학회장 취임...“현대적 활성화 힘쓸 터”


   

+ 최신뉴스

김승환 교육감의 수상한 해외출장 ‘논란’
‘연수교사 격려’ 구실로 10차례나 비슷한 출장...공무 내세워 공짜 휴가?


김승환 교육감 학교비정규직 노조에 고발당해
‘급식실에 산업안전법 적용’ 교육부·고용부 지시에도 예산·인력 핑계 ‘미적’


부당인사개입 혐의 김승환교육감 2심 1년구형
1심선 “권한 넘어섰지만 ‘관행이며 증거없어’” 판결...11월 16일 선고


정읍, 친환경 유기농쌀생산단지 벼 베기
올해부터 유기농 쌀 단지 261ha 조성, 학교급식·생협 납품


우석대, 동아시아평화연구소 개소
학술연구, 전문 인력양성 추진...‘헤노코의 지금’ 특별 사진전 31일까지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