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4월19일21시51분( Thursday )



[ culture / 임실 ]
꾀꼬리 육추

암수의 애정이 깊은 새로도 알려져 있다


임기옥 기자 (2017년 07월 06일 21시55분50초)


꾀꼬리는 참새목 꾀꼬리과로 세계 38종, 한국 1종으로 5월 초순경 우리나라에 찾아와 10월말 경 우리나라를 떠난다.
꾀꼬리 몸길이는 26cm 정도이고, 몸 전체가 선명한 노란색이며 머리와 날개에 검은 색 부분이 있다. 꾀꼬리를 황작(黃雀), 황조(黃鳥) 등 이름만도 10여 가지가 넘는다.
그리고 32가지의 소리굴림을 가져 청아한 노래소리 때문에 예로부터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으며 문학의 소재로도 등장한다. ‘삼국사기’고구려본기에 유리왕의 ‘황조가’가 전하는데 자기의 고독한 처지를 사이좋은 암수 꾀꼬리에 비유했다. 이처럼 꾀꼬리는 암수의 애정이 깊은 새로도 알려져 있다.
뿐만 아니라 새끼에 대한 보호 본능이 유독 강하다. 사람의 접근을 두려워하여 높은 나무 위 눈에 띠지 않게 몸을 숨겨 모습을 좀처럼 드러내지 않던 꾀꼬리들이 육추기엔 맹금류가 둥지 가까이 접근하면 공격하여 물리친다. 또 사람이 둥지 가까이 접근해도 용감하게 새끼에게 먹이를 물어다 준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군산대, 시험기간 ‘천원 아침식사’ 시작
“아침 거르는 학생들 안타까워”...곽병선 총장 공약사항


천호성 “특수교육 분쟁해결 시스템 구축”


이재경 “교실 공기정화기 의무설치해야”


유광찬 “초등돌봄대란, 지역아동센터 강화해야”


황호진 “4.19는 중고생이 선도한 혁명”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