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2월14일19시11분( Friday )



[ education ]

성폭력 부안여고 3학급 줄인다

부안여자상업고에 일반고 2학급 신설

문수현 기자 (2017년 07월 07일 18시)


부안여고 학급 수가 7개에서 4개로 줄고, 부안여자상업고에 일반고(보통과) 2개 학급이 신설된다. 부안여자상업고는 대신 상업계 3개 학급 중 1개 학급을 축소한다. 이와 함께 부안교육지원청은 부안지역 중학교를 남녀공학으로 개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부안여자상업고는 학교이름을 바꿀 예정이다.

전북교육청은 7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부안읍 여자 일반고 학생배치 계획’을 발표했다.

전북교육청의 이번 조치는 최근 부안여고 체육교사의 성추행사건이 전국적인 이슈가 될 만큼 사안이 심각한 데다, 여자 일반계 고등학교가 1곳뿐이어서 여중생들의 고교 선택권을 제한하고 있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실제로 부안여중 졸업생 82.2%가 동일 재단 소속인 부안여고에 진학해야 하는 현실이 성추행사건을 구조화했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한편 전북교육청의 이번 조치는 부안지역의 입학자원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현실을 감안한 것이기도 하다.

부안지역 여중생 졸업예정자는 올해 233명이지만 앞으로 ▴2018년 181명 ▴2020년 178명 ▴2022년 153명으로 매년 줄어든다. 여기에다 부안지역 여중생의 70%가량이 관내 여자 일반계고로 진학하는 것을 감안하면 향후 1~2개 학급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것이 전북교육청의 설명이다.

이번 계획에 따라 전북교육청은 부안여자상업고의 일반고 교육과정 편성을 지원하고, 교원 배치, 일반고와 상업계열 활성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작업에 착수하기로 했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부안여고 성폭력 “학교 모르쇠로 학생들 더 고통”
도내 사회단체들 ‘철저한 수사, 사립학교법 개정’ 촉구


   

+ 최신뉴스

원광대 보석공예과 이원기 ‘대상’
국제공모전 실물 부문...렌더링 부문선 변우영 은상, 김남주 동상


임순여객 ‘서비스·경영 최고 농어촌버스’
친환경 추진, 서비스개선 노력...국토부 평가 ‘최우수상’ 쾌거


검찰, 허위사실 공표 혐의 김승환교육감 기소
선거토론회서 “인사만족도 90% 왔다갔다” 허위 발언...실제론 60%대


순창 발효미생물진흥원, 종균보급기관 지정
농축산식품부 지원으로 토착발효 미생물 종균화 본격화


“전북도,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전액지원해야”
8개 광역시·도 전액 지원, 전북은 고작 1만5천원...만간어린이집 부모 부담 커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