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2월20일13시51분( Tuesday )



[ culture ]
정읍시립박물관 9월‘한·일문화교류전’

나리타시 결연 15주년...구석기~삼국[고훈]시대 문물 비교전시


문수현 기자 (2017년 07월 17일 15시57분00초)


정읍시립박물관이 제10회 특별기획전으로 한·일문화교류전을 갖는다.

시립박물관은 “올해로 15주년을 맞은 정읍시와 일본 나리타시의 우호결연을 기념하기 위해 두 시의 문화와 문물을 비교 전시하는 ‘이역만리 같음과 다름’전(展)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읍시와 나리타시는 지난 2002년 우호결연 체결 이후 중학생 홈스테이, 정읍 단풍마라톤대회, 일본 큰북축제 등에 서로 참관하는 등 지속적으로 교류해오고 있다.

정읍시 관계자는 “이번 특별전이 상대 시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교류 범위를 넓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기획전은 9월 26일 개막될 예정이다. 전시는 같은 달 26일부터 2018년 1월 28일까지 정읍시립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이어진다.

구석기시대부터 고훈시대(한국의 삼국시대에 해당. 3세기 중엽~6세기 말엽)에 이르는 한일 고대 문물을 비교 전시한다. 전시는 시대별 특징에 따라 총 4부로 구성된다.

 

제1부 ‘돌을 다듬어 도구를 만들다’에서는 구석기시대에 제작 사용된 타제석기와 흑요석제 석기를 다룬다. 몸돌석기와 돌날, 슴베찌르개, 밀개 등 양 지역에서 최초의 인류들이 사용한 다양한 석기를 만날 수 있다.

제2부 ‘흙을 빚어 그릇을 만들다’에서는 일본의 죠몬시대와 우리나라의 신석기시대부터 청동기시대에 해당하는 문화를 선보이고, 제3부 ‘농경을 하고 영역을 구분하다’에서는 일본의 야요이 시대와 우리의 마한시대를 비교한다.

또 제4부 ‘거대한 무덤을 만들고 나라를 표방하다’에서는 한국의 삼국시대와 병행하는 일본의 고훈시대를 함께 다룬다.

정읍시립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에서는 500여점을 전시할 계획”이라며 “국보나 보물급의 전시품은 선보이지 않지만 양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 데 부족함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정읍시립박물관,2016 박물관 미술관 우수 활동상
전국의 700여개 박물관,미술관의 활동상 평가 심의 선정


   

+ 최신뉴스

수정 초등인사, 교사들 반발만 불러
전북교육청 인사, 전보서열순위 무시...해당교사들 “꼼수로 덮으려는가”


서거석 “학교폭력 교육계 시각 제고 필요”
가칭 ‘학생안전과’ 신설 위한 조직 개편 필요 강조


전북교육청 ‘일반직 해외연수’ 추진
“글로벌 마인드 위해”...지정과제 2팀, 자율과제 10팀 등 84명


황호진 “학생인권교육센터 ‘학생’ 삭제 안돼”..서거석 비판
“학생인권 후퇴 우편향...센터 성과주의가 더 문제” 주장


서거석 “교권 존중 분위기 조성해야”
“학생인권센터, 교육인권센터로 바꾸자..교권과 조화” 주장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