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2월20일13시51분( Tuesday )



[ culture ]
무비메이커 “전주국제영화제 호기심 흥미롭다”

올해 아시아 유일 ‘세계에서 가장 멋진 25개 영화제’ 선정


문수현 기자 (2017년 08월 11일 00시23분39초)


전주국제영화제가 올해 아시아권에서는 유일하게 세계적인 영화제로 인정을 받았다.

10일 전주시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많이 읽히는 영화비평지이자 미국 영화 전문매체인 무비메이커(Movie Maker)는 최근 전주국제영화제를 ‘세계에서 가장 멋진 25개 영화제(The 25 Coolest Film Festival in the World, 2017’ 중 하나로 소개했다.

로카르노국제영화제와 오버하우젠 국제단편영화제, 로스앤젤레스 아시안 퍼시픽 영화제, 시카고국제영화제, 비엔나국제영화제 등 세계적인 영화제들이 포함된 가운데, 한국은 물론 아시아권에서 선정된 영화제는 전주국제영화제가 유일하다.

이 매체는 해마다 영화제작자와 감독, 영화제총감독, 작가, 비평가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멋진 25개 영화제를 선정·발표하고 있으며, 지난 2014년 이후 가장 멋진 영화제로 소개된 아시아권 영화제는 전주국제영화제를 포함해 지난 2014년의 홍콩국제영화제와 2015년 레바논 문화적 저항(Cultural Resistance) 국제영화제, 인도네시아 욕자-아시아영화진흥기구(Jogja-NETPAC) 아시아영화제 등 네 곳이다.

선정위원들은 “이 한국의 영화축제에서 발견되는 호기심은 부산국제영화제보다는 훨씬 덜 알려져 있지만 프로그램은 언제나 흥미롭다”며 “아시아 인디영화들과 처음 상영되는 한국영화들, 실험영화들, 다른 영화제에서는 볼 수 없는 전 세계의 희귀한 영화들을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영화의 본질은 영화를 만드는 기술이 아닌 표현의 자유에 있다”라며 “전주국제영화제는 그 어떤 외압에도 흔들림 없이 표현의 자유를 지키고 권력과 자본 앞에서 당당한 영화제다. 앞으로도 ‘영화 표현의 해방구’로서 독립과 대안의 정체성을 지키는 지속가능한 영화제로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수정 초등인사, 교사들 반발만 불러
전북교육청 인사, 전보서열순위 무시...해당교사들 “꼼수로 덮으려는가”


서거석 “학교폭력 교육계 시각 제고 필요”
가칭 ‘학생안전과’ 신설 위한 조직 개편 필요 강조


전북교육청 ‘일반직 해외연수’ 추진
“글로벌 마인드 위해”...지정과제 2팀, 자율과제 10팀 등 84명


황호진 “학생인권교육센터 ‘학생’ 삭제 안돼”..서거석 비판
“학생인권 후퇴 우편향...센터 성과주의가 더 문제” 주장


서거석 “교권 존중 분위기 조성해야”
“학생인권센터, 교육인권센터로 바꾸자..교권과 조화” 주장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