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22일15시34분( Monday )



[ social ]

장애인시설 원장 아들이 여러 명 성폭행 의혹

전주시, 민관합동감사 벌여 경찰에 고발...시민단체 “철저 수사” 촉구

문수현 기자 (2017년 08월 16일 23시)


복지운동단체인 전북희망나눔재단은 16일 논평을 내고 “전주시는 장애인 자립생활 체험홈 감사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14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전주시는 탈 시설 장애인 공동생활가정인 자립생활체험홈을 위탁받아 운영하는 장애인단체에 대해 지난 26일부터 이달 2일까지 민·관 특별감사를 벌였다. 감사 결과 이 시설 원장 아들 A씨가 체험홈에 직원으로 근무하면서 시설 거주 지적장애 여성 여러 명을 성폭행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에 전주시가 고발장을 접수해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전북희망나눔재단은 “전주시가 민관특별감사를 통해서 정황을 파악하고 경찰에 고발한 만큼, 장애인 성폭행, 폭행, 인권침해, 회계부정 등 감사 및 조사결과에 따른 위법한 사실에 대해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 감사 및 조사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전주시는 관내 장애인시설에서 발생한 문제에 관리감독 책임이 있다. 더군다나 이번 체험홈은 자림원 사건으로 전원조치된 장애인들에 대한 대체 조치로 이루어진 자립생활 체험홈에서 이루어진 사건이라는 점에서 그 심각성이 더욱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주시도 관련자들에 대한 자체조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실시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중간고사 때 아침 거르지 말아요”
군산대, 조기등교 학생 위해 쌀 건강식 천원에...교내식당 ‘천원의 아침밥’ 행사도


김제 입석산 둘레길 청소
청하면 주민들 참여...11월 조성 완료 앞둬


청년작가초대전에 박진영, 이가립, 홍경태
우진문화재단 선정 미술가들...“작품 일관성, 자기세계 확실”


학교폭력 예방 ‘또래지킴’ 캠페인
청소년상담센터 주관...또래상담 청소년 120여명 참여


조배숙의원, 로봇산업 특별대책마련 촉구
중국로봇 부품 8배 증가, 국내 로봇산업위기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