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1월20일23시43분( Saturday )



[ social ]
장애인시설 원장 아들이 여러 명 성폭행 의혹

전주시, 민관합동감사 벌여 경찰에 고발...시민단체 “철저 수사” 촉구


문수현 기자 (2017년 08월 16일 23시25분51초)


복지운동단체인 전북희망나눔재단은 16일 논평을 내고 “전주시는 장애인 자립생활 체험홈 감사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14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전주시는 탈 시설 장애인 공동생활가정인 자립생활체험홈을 위탁받아 운영하는 장애인단체에 대해 지난 26일부터 이달 2일까지 민·관 특별감사를 벌였다. 감사 결과 이 시설 원장 아들 A씨가 체험홈에 직원으로 근무하면서 시설 거주 지적장애 여성 여러 명을 성폭행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에 전주시가 고발장을 접수해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전북희망나눔재단은 “전주시가 민관특별감사를 통해서 정황을 파악하고 경찰에 고발한 만큼, 장애인 성폭행, 폭행, 인권침해, 회계부정 등 감사 및 조사결과에 따른 위법한 사실에 대해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 감사 및 조사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전주시는 관내 장애인시설에서 발생한 문제에 관리감독 책임이 있다. 더군다나 이번 체험홈은 자림원 사건으로 전원조치된 장애인들에 대한 대체 조치로 이루어진 자립생활 체험홈에서 이루어진 사건이라는 점에서 그 심각성이 더욱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주시도 관련자들에 대한 자체조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실시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이미영 출판기념회 성황
‘4차산업혁명 시대 전북교육’...20일 전주대서 열려


서거석 출판기념회 성황
‘사람이 바뀐다, 미래가 바뀐다’...20일 삼성문화회관서 열려


김교흥 국회사무총장 일일민원상담 실시


제2회 군산시 어린이·청소년의회 정기회 개최
제2기 어린이·청소년의회, 어린이와 청소년의 지역사회 참여권 보장에 앞장서


전주시, 어린이 하굣길 교통안전 지킨다
전주시, 새 학기 앞두고 ‘2018년 스쿨존 어린이 안전 지킴이’ 사업 추진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