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1월20일23시43분( Saturday )



[ social ]
전북도, ‘성폭행’ 의혹 장애인시설 특별감사

법인·산하시설 21~25일 민관합동으로...운영전반 감사


문수현 기자 (2017년 08월 17일 23시48분01초)


성폭행 등 의혹이 제기된 장애인시설에 대해 전라북도가 민관합동 특별감사에 나선다.

전라북도는 폭행의혹 등 민원이 제기된 전주시 소재 모 장애인법인과 산하시설을 대상으로 21~25일 특별감사를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도는 감사관실, 인권센터, 시군 공무원, 민간분야 전문가(변호사, 회계사, 인권전문가 등) 12명으로 감사팀을 구성해 보조금사업, 인권실태, 시설운영 전반을 중점적으로 특별감사를 벌일 계획이다.

전라북도는 이번 감사와 함께, 장애인 대상 성폭력, 인권유린, 보조금 횡령 등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도 노인장애인복지과장은 “지도점검을 강화해 장애인시설과 법인을 적정하게 관리하겠다. 특히, 장애인의 인권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북 도청사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장애인시설 원장 아들이 여러 명 성폭행 의혹
전주시, 민관합동감사 벌여 경찰에 고발...시민단체 “철저 수사” 촉구


   

+ 최신뉴스

이미영 출판기념회 성황
‘4차산업혁명 시대 전북교육’...20일 전주대서 열려


서거석 출판기념회 성황
‘사람이 바뀐다, 미래가 바뀐다’...20일 삼성문화회관서 열려


김교흥 국회사무총장 일일민원상담 실시


제2회 군산시 어린이·청소년의회 정기회 개최
제2기 어린이·청소년의회, 어린이와 청소년의 지역사회 참여권 보장에 앞장서


전주시, 어린이 하굣길 교통안전 지킨다
전주시, 새 학기 앞두고 ‘2018년 스쿨존 어린이 안전 지킴이’ 사업 추진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