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4월19일21시51분( Thursday )



[ culture ]
전주국제10분연극제 20일까지

극단명태 주최로 올해 2회째...국내외, 직장·청소년 극단 등 참가


문수현 기자 (2017년 08월 18일 17시12분56초)


지난해 처음 선보인 ‘전주 국제10분연극제’가 올해 2회째를 맞아 전주 아하아트홀에서 진행되고 있다.

극단명태 주최로 펼쳐지고 있는 이번 연극제는 국내·외 초청극단의 연극과 전북지역 아마추어 극단의 공연이 함께 어루러지도록 구성됐다.

지난 4~5일 극단명태의 ‘무제(無題)’와 서울 경성연희단의 ‘The sound of the wind’가 무대에 올랐고, 12일에는 전북지역 아마추어 직장인극단 청바지와 청소년극단 꿈친들이 에피소드 4개를 직접 창작해 상연했다.

2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국제연극제의 하이라이트는 이번 주 해외초청팀 공연이다. 18(토)일 오후3시 러시아 프리모르스키 주립 유소년극장의 ‘쿠즈야 Kuzya’ 가 공연된 데 이어 18일 오후3시에는 말레이시아 태양을 향한 마음 극장의 ‘Bunny Bunny’가 무대에 오른다.

한편, 미국을 중심으로 서양에서 약 15년 전부터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10분 연극제(10 Minute Play Festival)는 한국에는 2010년부터 정의로운 천하극단 걸판의 오세혁 연출이 처음으로 기획했다. 10분연극제는 연극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관객에게 좀 더 가깝게 예술적 감수성을 전달할 수 있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2017 제2회 전주국제10분연극제의 최경성 예술감독은 “10분 연극은 대극장이 아닌 소극장이나 카페, 거리에서 상당히 유리한 연극장르로써 발전가능성이 크다”며 “국제적인 연극축제가 없는 전북이 10분 연극제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축제이자 지역작가들의 희곡창작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군산대, 시험기간 ‘천원 아침식사’ 시작
“아침 거르는 학생들 안타까워”...곽병선 총장 공약사항


천호성 “특수교육 분쟁해결 시스템 구축”


이재경 “교실 공기정화기 의무설치해야”


유광찬 “초등돌봄대란, 지역아동센터 강화해야”


황호진 “4.19는 중고생이 선도한 혁명”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