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2월20일13시51분( Tuesday )



[ culture ]
여성독립운동가-삶, 이름, 기억展

군산근대역사박물관 기획전...11월 30일까지


문수현 기자 (2017년 09월 01일 14시12분28초)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일제강점기 여성독립운동가의 삶과 역사를 알리기 위해 ‘여성독립운동가-삶, 이름, 기억’展을 개최한다.

지난 8월 31일부터 3개월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본 전시공간 ‘여성독립운동가- 삶, 이름, 기억’, 보조 전시공간 ‘돌아온 이름’, 체험공간 ‘태극기의 꿈’으로 조성됐다.

전시는 1부 ‘삶속의 독립운동’, 2부 ‘이름을 쓰다, 여성계몽운동’, 3부 ‘대한민국 기억, 여학생의 독립운동’, 4부 ‘아내의 삶, 어머니의 삶…, 독립운동가의 삶’, 5부 ‘여성요원의 이름, 대한민국임시정부’라는 주제로 구성돼 있다.

이번 전시는 근대문화 중심도시를 표방하는 군산시가 ‘역사를 잃어버린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생각으로 독립운동가의 정신을 후대에게 전하기 위해 유관기관의 협조를 받아 진행한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기획전은 제17회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행사가 우리고장 군산에서 개최됨에 따라 독립을 위해 노력했던 여성독립운동가의 역사를 집중 조명하고자 기획됐다”며 “이번 전시가 여성독립운동가에 대한 관심과 연구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작년 한 해 동안 30여 회의 다양한 전시 및 공연 행사를 가졌다. 올해에는 월 평균 8만여 명이 방문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군산YMCA 칠보공예 회원전
군산 근대역사박물관서 8월말까지


   

+ 최신뉴스

수정 초등인사, 교사들 반발만 불러
전북교육청 인사, 전보서열순위 무시...해당교사들 “꼼수로 덮으려는가”


서거석 “학교폭력 교육계 시각 제고 필요”
가칭 ‘학생안전과’ 신설 위한 조직 개편 필요 강조


전북교육청 ‘일반직 해외연수’ 추진
“글로벌 마인드 위해”...지정과제 2팀, 자율과제 10팀 등 84명


황호진 “학생인권교육센터 ‘학생’ 삭제 안돼”..서거석 비판
“학생인권 후퇴 우편향...센터 성과주의가 더 문제” 주장


서거석 “교권 존중 분위기 조성해야”
“학생인권센터, 교육인권센터로 바꾸자..교권과 조화” 주장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