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7년11월22일10시42분( Wednesday )



[ social ]
부실시공 한빛원전 안전한가

전북도의회·탈핵전북연대 6일 토론회...‘민관 원전안전위’ 제안


문수현 기자 (2017년 09월 04일 21시51분08초)


전북도의회와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이하 탈핵전북연대)가 공동으로 한빛원전의 안전을 점검하고 안전대책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6일 오전10시 전북도의회 소회의실에서 개최한다.

최근 한빛원전에서는 4호기의 격납건물 철판구멍과 콘크리트 부실시공에 이어 증기발생기에 11cm 크기의 망치 등 각종 이물질이 제작 당시부터 들어간 채 가동돼온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대해 탈핵전북연대는 “한수원은 건설과정 상의 부실이라고 해명하지만 운영과정에서 발생한 균열일 수도 있으며, 부실이라 하면 20년 이상 진행된 안전관리 역시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고 할 수 있다”며 “이런 한빛원전을 옆에 둔 인접 지역 주민들뿐만 아니라, 전북도민들도 불안할 수밖에 없다”고 토론회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토론회의 첫 발제자인 한병섭 원자력안전연구소장은 ‘에너지 전환 시대, 한빛원전 단지의 과제’를 주제로 한빛원전의 안전성 문제를 점검한다.

이어 최재현 전북도청 사회재난과 산업안전팀장이 ‘안정적인 방사능방재예산 확보를 위한 지방세법(지역자원시설세) 추진계획’을 주제로 발제한다. 현재 전북도는 지방세법 개정을 통해 방사능방재 예산을 확보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한편 전북은 원전 소재지가 아니라는 이유로 한빛원전과 관련된 정보체계에서 소외돼 있는 실정이다. 세 번째 발표를 통해 탈핵전북연대는 부산이나 대전처럼 민관 원전안전위원회를 만들어 이 문제를 해결하자고 제안할 예정이다. ‘(가칭)전라북도 민관 원전안전위원회제안-부산·대전 사례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윤종호 탈핵전북연대 정책위원장이 발제한다.

토론자로는 최훈열 전북도의원, 김재병 전북환경연합 생태디자인센터 소장, 정원익 JTV 전주방송 기자가 참여한다.

이날 토론회의 좌장은 국주영은 전북도의원이며, 사회는 이민아 탈핵전북연대 조직위원장(정의당전북도당 사무처장)이 맡는다. 신고리5,6호기백지화전북도민행동이 후원한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라북도 방사능방재 예산 겨우 340만원
한빛원전 방사선비상계획구역 확대 반영 못해


   

+ 최신뉴스

한일, 유학생 교류 10년 연장 합의
말많던 학사 학위과정은 폐지..2028년까지 4천명 교류


동박새
까치밥에 날아온 반가운 친구


전북교육청, 사라진 교육재산 찾아내
재산담당 공무원들, 4개 지역교육청서 ‘은닉재산’ 32필지 발굴


“아동·청소년 성폭력 NO!”
전주청소년성문화센터, 12월 1일까지 성평등문화 캠페인


전북교육청, 해양안전체험관 추진
9가지 안전체험 가능한 실내교육장 조성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