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1월17일22시24분( Wednesday )



[ social ]
전북 60개 사회단체 “KBS·MBC 총파업 지지”

6일 전북도청서 기자회견...“공영방송 정상화 마지막 기회”


문수현 기자 (2017년 09월 06일 20시21분52초)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을 비롯해 ‘KBS·MBC 정상화’를 촉구하는 전북지역의 6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KBS·MBC의 총파업은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시민의 뜻”이라며 지지를 표명했다.

단체들은 6일 오전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회견을 열어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 동안 공영방송은 철저히 무너졌다”면서 “이번 총파업은 더 이상 공영방송이 망가지는 걸 두고 볼 수 없다는 언론인들의 처절한 외침이자 공영방송 정상화의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2008년부터 지금까지 KBS와 MBC 두 공영방송에서 해직된 기자, PD 등은 18명에 달하며, 정직·감봉 등 부당징계는 200건에 이른다. 100명이 넘는 기자, PD, 아나운서들이 자신의 직무와는 상관없는 부서로 재배치됐다. 비판적 보도와 프로그램들은 사라졌고, 권력의 눈 밖에 난 인사들은 블랙리스트에 올라 방송에서 배제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언론노동자들의 총파업을 적극 지지하며, 국정농단의 공범이자 공영방송 파괴의 주범인 고영주와 이인호, 김장겸과 고대영의 즉각 퇴진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건설노동자 퇴직공제부금 누락 심각
정동영 “정부, 건설노동자 퇴직공제부금 누락 원인 철저조사하고 방지대책 수립해야”


정세균 의장, 영국군 한국전 참전기념비 찾아 헌화


전라북도 글로벌체험 해외연수 겨울학기 돌입
6주 동안 집중어학연수와 현지학교 정규수업 참여


글로벌 문화관광도시, 시민들과 답 찾는다
김승수 전주시장, 시민들의 지혜를 모으는 ‘2018 전주시 지혜의 원탁 및 현장방문’ 실시


전북교육신문 새 칼럼진 구성
2018년 교육, 노동, 평화, 여성 등 주요 이슈 살펴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