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7월18일11시20분( Wednesday )



[ social ]

전북 60개 사회단체 “KBS·MBC 총파업 지지”

6일 전북도청서 기자회견...“공영방송 정상화 마지막 기회”

문수현 기자 (2017년 09월 06일 20시)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을 비롯해 ‘KBS·MBC 정상화’를 촉구하는 전북지역의 6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KBS·MBC의 총파업은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시민의 뜻”이라며 지지를 표명했다.

단체들은 6일 오전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회견을 열어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 동안 공영방송은 철저히 무너졌다”면서 “이번 총파업은 더 이상 공영방송이 망가지는 걸 두고 볼 수 없다는 언론인들의 처절한 외침이자 공영방송 정상화의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2008년부터 지금까지 KBS와 MBC 두 공영방송에서 해직된 기자, PD 등은 18명에 달하며, 정직·감봉 등 부당징계는 200건에 이른다. 100명이 넘는 기자, PD, 아나운서들이 자신의 직무와는 상관없는 부서로 재배치됐다. 비판적 보도와 프로그램들은 사라졌고, 권력의 눈 밖에 난 인사들은 블랙리스트에 올라 방송에서 배제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언론노동자들의 총파업을 적극 지지하며, 국정농단의 공범이자 공영방송 파괴의 주범인 고영주와 이인호, 김장겸과 고대영의 즉각 퇴진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전국 특수학교 인권침해 실태 전수조사
교육부·시도교육청協, 강원 사건 대책 협의...학생 일대일 면담키로


‘진짜’ 연애, ‘진짜’ 데이트라면...
전주 여성의전화 ‘페미니즘 캠프’...강연회, 글쓰기학교 등 ‘풍성’


고3 담임 수시 진학지도 역량 키운다
전북 90개 고교 담임 500명 16~17일 연수


전국 126개 유치원, 생존수영 시범운영
만 5세 대상 10차시 안팎 진행...내년부턴 확대


꾀꼬리의 가족 사랑
꾀꼬리는 암수의 애정이 깊고 새끼 보호 본능이 강하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