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7년11월21일22시36분( Tuesday )



[ social ]
민주노총전북본부, 사드배치 강력 규탄

“국회비준 논의조차 없이 강행하다니...철거 때가지 투쟁”


문수현 기자 (2017년 09월 07일 23시44분46초)


민주노총전북본부가 문재인 정부의 사드 배치 강행을 강력히 규탄했다.

민주노총전북본부는 7일 성명을 내 “주민의 반대는 물론 중국과의 긴장과 갈등, 북 핵과 미사일에 대한 사드 무용론까지 어느 것 하나 제대로 해결된 것이 없음에도 국민적 설득과 동의 없이 강행된 만행”이라며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사드배치 강행인지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답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비록 부족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사드 한반도 배치에 대한 국회비준과 동의 추진을 공약했고, 상대후보와 사드배치에 대한 이견을 거침없이 표현했다”라면서 “그러나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는 국회비준은 논의조차 되지 않았다. 또한 지난 5월 사드 추가반입 보고 누락에 격노했다고 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안색하나 바꾸지 않고 사드 추가배치를 결정하고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사드배치에 대해 한 입으로 두말한 것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단체는 또 “노무현 대통령이 미국의 압박에 굴복해 이라크 파병과 평택 대추리 미군기지 확장 등을 강행한 결과에 대한 성찰과 반성 없이 문재인 대통령의 무능력하고 무책임한 사드배치 강행에 다시금 분노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사드배치 강행으로 불안정한 한반도 정세는 더욱 악화될 것이다. 한 번 배치된 사드를 철거하는 것이 쉽진 않겠지만 한반도와 대한민국 그리고 성주와 김천 주민들에게 백해무익한 사드는 반드시 철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소성리 주민들과 그리고 한반도의 평화를 바라는 모든 시민들과 함께 불법적 사드배치 무효와 철거를 위해 계속해 투쟁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동박새
까치밥에 날아온 반가운 친구


전북교육청, 사라진 교육재산 찾아내
재산담당 공무원들, 4개 지역교육청서 ‘은닉재산’ 32필지 발굴


“아동·청소년 성폭력 NO!”
전주청소년성문화센터, 12월 1일까지 성평등문화 캠페인


전북교육청, 해양안전체험관 추진
9가지 안전체험 가능한 실내교육장 조성


진안 주천초 3년째 창작뮤지컬 공연
교사들이 대본·곡 짓고 학생들이 무대 오르고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