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1월17일22시24분( Wednesday )



[ education ]
유치원 파업예고 늦장대응한 교육부, 갈등여전

유성엽, "사태 막았지만 여전히 갈등의 씨앗 남아있어 재발방지대책 요구"


임창현 기자 (2017년 09월 18일 17시29분54초)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국민의당, 정읍·고창)이 "사태는 막았지만 여전히 갈들의 씨악이 남아 있다"며 교육부의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유 위원장은 17일 사립유치원의 파업 철회에 관하여, “뒤늦게나마 파업을 철회하기로 한 것은 정말 잘한 일” 이라며, “무슨 일이 있어도 아이들을 볼모로 하는 집단행동은 해서는 안 된다”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이번 사립유치원 사태가 파업 철회로 일단락 된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정부의 강경대응과 여론의 압박으로 인해 사립유치원이 잠시 물러난 것 뿐” 이라며 여전히 갈등이 남아있음을 지적했다.

특히, “문제의 본질은 현재 9월 1일부터 개정 시행중인 사립유치원 재무회계 규칙인데, 이에 대해서는 시설사용료를 인정해 달라는 사립유치원 측 주장과 감가상각비 이외에는 인정해 줄 수 없다는 교육부가 서로 한 치의 물러남도 없는 상황” 이라며, “이에 대한 협의가 이루어지지 않고서는 언제 다시 파업 이야기가 나올지도 모른다”며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실제로 양 측은 14년 유보통합 논의가 나오던 시점부터 4년 가까이 사립유치원의 재무회계 규칙을 제정함에 있어 그 구체적인 방식과 적용을 놓고 상당한 이견을 내보여 왔고, 교육부가 지난 2월 27일 사립유치원에 대한 내용이 포함된 「사학기관 재무회계 규칙 개정」을 공포하면서 갈등이 극에 달해 왔다.

또한 유성엽 위원장은 “교육부가 수차례 파업 예고에도 불구하고, 3일전에야 협상에 나선 것은 결과 여부를 떠나 국민들에게 불안감을 심어주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하며, “재무회계 규칙 등 문제의 본질에 대하여 교육부가 좀 더 전향적이고 책임있는 자세를 통해 이러한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할 것” 이라고 주문하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건설노동자 퇴직공제부금 누락 심각
정동영 “정부, 건설노동자 퇴직공제부금 누락 원인 철저조사하고 방지대책 수립해야”


정세균 의장, 영국군 한국전 참전기념비 찾아 헌화


전라북도 글로벌체험 해외연수 겨울학기 돌입
6주 동안 집중어학연수와 현지학교 정규수업 참여


글로벌 문화관광도시, 시민들과 답 찾는다
김승수 전주시장, 시민들의 지혜를 모으는 ‘2018 전주시 지혜의 원탁 및 현장방문’ 실시


전북교육신문 새 칼럼진 구성
2018년 교육, 노동, 평화, 여성 등 주요 이슈 살펴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