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8월21일00시46분( Tuesday )



[ education ]

유치원 파업예고 늦장대응한 교육부, 갈등여전

유성엽, "사태 막았지만 여전히 갈등의 씨앗 남아있어 재발방지대책 요구"

임창현 기자 (2017년 09월 18일 17시)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국민의당, 정읍·고창)이 "사태는 막았지만 여전히 갈들의 씨악이 남아 있다"며 교육부의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유 위원장은 17일 사립유치원의 파업 철회에 관하여, “뒤늦게나마 파업을 철회하기로 한 것은 정말 잘한 일” 이라며, “무슨 일이 있어도 아이들을 볼모로 하는 집단행동은 해서는 안 된다”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이번 사립유치원 사태가 파업 철회로 일단락 된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정부의 강경대응과 여론의 압박으로 인해 사립유치원이 잠시 물러난 것 뿐” 이라며 여전히 갈등이 남아있음을 지적했다.

특히, “문제의 본질은 현재 9월 1일부터 개정 시행중인 사립유치원 재무회계 규칙인데, 이에 대해서는 시설사용료를 인정해 달라는 사립유치원 측 주장과 감가상각비 이외에는 인정해 줄 수 없다는 교육부가 서로 한 치의 물러남도 없는 상황” 이라며, “이에 대한 협의가 이루어지지 않고서는 언제 다시 파업 이야기가 나올지도 모른다”며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실제로 양 측은 14년 유보통합 논의가 나오던 시점부터 4년 가까이 사립유치원의 재무회계 규칙을 제정함에 있어 그 구체적인 방식과 적용을 놓고 상당한 이견을 내보여 왔고, 교육부가 지난 2월 27일 사립유치원에 대한 내용이 포함된 「사학기관 재무회계 규칙 개정」을 공포하면서 갈등이 극에 달해 왔다.

또한 유성엽 위원장은 “교육부가 수차례 파업 예고에도 불구하고, 3일전에야 협상에 나선 것은 결과 여부를 떠나 국민들에게 불안감을 심어주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하며, “재무회계 규칙 등 문제의 본질에 대하여 교육부가 좀 더 전향적이고 책임있는 자세를 통해 이러한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할 것” 이라고 주문하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도내 교육단체들도 교육부 대입개편안 비판 ..
전북교총, 교육부는 "결정장애" - 개혁은 점진적으로...
전북교육공동연구원, 교육부의 개혁후퇴 강력비판...


정시확대 대입개혁안 곳곳서 비판
“입시경쟁 수렁 더 깊어져”...장관 퇴진 요구도


익산, 교육 100인 원탁회의 참가자 모집
지난해엔 ‘초등 수영수업 확대’ 등 15개 사업 반영


김제시 “세계조롱박축제 가보니...”
규모 작지만 조롱박터널 2.4km나...배울 점 많아


정읍보건소, 공원·등산로에 해충기피제 비치
내장산단풍생태공원 등 6곳에 분사기 설치...“예방수칙 준수가 중요”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