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2월20일13시51분( Tuesday )



[ culture ]
영화 ‘안녕 히어로’ 전주서도 상영중

쌍용차 해고자 아들이 본 세상...디지털독립영화관 27일 종영


문수현 기자 (2017년 09월 19일 13시55분30초)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와 아들 ‘현우’의 이야기를 담은 한영희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안녕 히어로’(2016)가 전주에서도 상영되고 있다.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은 지난 7일부터 주2~3회 ‘안녕 히어로’를 상영하고 있다. 남은 상영일정은 20일 오후 12시30분, 22일 오전 10시30분, 27일 오후 8시30분(종영)이다.

‘안녕 히어로’는 아들 현우의 독백으로 진행된다. 아빠가 감옥에 가게 된 아홉 살 봄에서부터, 특별한 용기를 가진 아빠를 ‘영웅’으로 인정하게 되는 열다섯 봄까지, 아빠를 통해 세상을 만나게 된 소년 현우의 가슴 뭉클한 성장 과정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한영희 감독은 “해고가 한 가족에게 미치는 영향보다는, 현우의 시선으로 보는 세상의 모습을 담아내는 것에 포커스를 맞췄다. 세상에 대한 두려움과 망설임 등 현우가 사는 세계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 저의 몫이라고 생각했다”고 연출의도를 밝혔다.

극중에서 현우는, 학교 선생님과 친구들의 남다른 관심과 걱정에 상처 입고, 정작 나쁜 일을 한 사람들은 들어가지 않는데 옳은 일을 한 아빠는 감옥에 들어가야 하는 상황에 대해 의아해하며, 늦게 들어오고 아침 일찍 나가는 아빠가 걱정되면서도 후회 남지 않도록 아빠가 하고 싶은 대로 놔두고 싶다는 소망을 품게 된다. 그러면서 결국은 자신이라면 할 수 없을 선택을 하고 계속 싸워온 아빠를 ‘사회적 영웅’으로 인정하게 된다.

영화 ‘안녕 히어로’는 쌍용자동차 해고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담아낸 첫 번째 개봉작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현재, 복직을 희망한 해고노동자 167명 중 37명만이 복직하고 130명의 해고노동자들이 남아 있는 상황이기에 영화 ‘안녕 히어로’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수정 초등인사, 교사들 반발만 불러
전북교육청 인사, 전보서열순위 무시...해당교사들 “꼼수로 덮으려는가”


서거석 “학교폭력 교육계 시각 제고 필요”
가칭 ‘학생안전과’ 신설 위한 조직 개편 필요 강조


전북교육청 ‘일반직 해외연수’ 추진
“글로벌 마인드 위해”...지정과제 2팀, 자율과제 10팀 등 84명


황호진 “학생인권교육센터 ‘학생’ 삭제 안돼”..서거석 비판
“학생인권 후퇴 우편향...센터 성과주의가 더 문제” 주장


서거석 “교권 존중 분위기 조성해야”
“학생인권센터, 교육인권센터로 바꾸자..교권과 조화” 주장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