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7년11월21일22시36분( Tuesday )



[ education ]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 출범

독립성 위해 외부인사들로 구성...핵심관계자 떠나 실효성 논란도


문수현 기자 (2017년 09월 25일 17시52분10초)


교육부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가 25일 출범했다.

진상조사위원회는 그동안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어온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과정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꾸려졌다. 운영 기간은 내년 2월말까지 약 6개월간이다.

진상조사위원회는 조사의 독립성을 위해 대부분 외부인사로 구성됐다. 15명의 위원 중 학계와 교원, 법조계, 시민단체 등 외부인사가 13명으로 대부분이며 교육부 인사는 교육부 기획조정실장, 학교정책실장 뿐이다. 위원장은 외부인사인 고석규 전 목포대 총장이다.

출범식에 이어진 1차 회의엥서 김상곤 교육부장관은 “위원회 활동을 통해 촛불혁명의 정신을 살리고 교육부문의 적폐를 청산하는 과정을 통해 사회적 갈등이 봉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위원회 활동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황후여, 이준식 전 장관 등 핵심관계자가 떠난 상황에서 실효성이 있겠느냐는 회의론이 일고 있다. 게다가 조사 강제력이 없어 반쪽조사에 머물 것이란 예측도 나온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국정역사교과서 공식 폐지되다
검정체제로 전환하는 고시 개정 완료


   

+ 최신뉴스

동박새
까치밥에 날아온 반가운 친구


전북교육청, 사라진 교육재산 찾아내
재산담당 공무원들, 4개 지역교육청서 ‘은닉재산’ 32필지 발굴


“아동·청소년 성폭력 NO!”
전주청소년성문화센터, 12월 1일까지 성평등문화 캠페인


전북교육청, 해양안전체험관 추진
9가지 안전체험 가능한 실내교육장 조성


진안 주천초 3년째 창작뮤지컬 공연
교사들이 대본·곡 짓고 학생들이 무대 오르고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