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4월19일22시04분( Thursday )



[ culture ]
울산산악연맹 박만영 회장 산악대상 수상

고상돈 특별상엔 김홍빈 대장...스포츠클라이밍상 송한나래 선수


문수현 기자 (2017년 09월 26일 09시56분19초)


박만영 울산산악연맹 회장이 제18회 대한민국 산악상 대상을 수상했다.

박 회장은 지역 산악활동 발전과 산악문화 활성화에 기여하고, 수많은 해외원정대를 후원해 전 세계에 우리나라 산악인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크게 공헌하고, 울주 국제클라이밍센터 건립에 기여하는 등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콜핑 회장으로서 각종 등산·산악대회에 지속적인 지원을 해온 점도 인정받았다.

시상식은 23일 정선 하이원리조트에서 열렸다. 대한산악연맹이 2017년도 산악인의 날 기념식과 겸해 주최하는 이번 산악상 시상식에서 고산등반상은 최석문 개미산악회 회원이 수상했다. 최 씨는 고산등반에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강나푸르나 남벽(7445m) ‘코리안웨이’ 신루트를 개척하고, 이샤푸르나(7140m) 정상 100m 직전까지 신루트를 내는 등 다수 고산등반에 도전했다.

스포츠클라이밍상은 송한나래 아이더클라이밍팀 선수가 수상했다. 송한 선수는 2016-2017 시즌 UIAA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난이도 시즌 랭킹 1위 등 국제 아이스클라이밍 대회에서 우수한 정적을 거둬 한국 아이스클라이밍의 위상을 높였다.

등산교육상은 1984년 겨울 지리산에서 동계반을 1기로 등산학교를 시작해 33년간 총 1062명의 수료생과 305명의 졸업생을 배출, 경남지역 산악 인재 양상에 중추적 역할을 해 온 지리산등산학교가 수상했다.

산악문학상은 비영리단체로서 ‘세로토레’, ‘무상의 정복자’, ‘에베레스트 정복’ 등 해외 산서(山書)를 번역·출간하고, 북클럽 회원가입 운동을 통해 산서 읽기 붐을 일으킨 하루재북클럽이 수상했다.

이밖에 고상돈 특별상은 김홍빈 광주산악연맹 부회장이 수상했다. 김 씨는 장애인 세계 최초 7대륙 최고봉을 완등했고, 히말라야 14개 8000m급 봉우리 가운데 11개를 올랐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는 1977년 한국 등반대가 세계에서 8번째로 에베레스트를 등정할 당시의 주역들 가운데 장문삼 등반대장 등 9명의 대원이 참석해 산악인들의 박수를 받았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익산시, 황사마스크 20만개 보급
어린이·노인 등 건강취약계층 6만6000명에 전달


군산대, 시험기간 ‘천원 아침식사’ 시작
“아침 거르는 학생들 안타까워”...곽병선 총장 공약사항


천호성 “특수교육 분쟁해결 시스템 구축”


이재경 “교실 공기정화기 의무설치해야”


유광찬 “초등돌봄대란, 지역아동센터 강화해야”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