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안전취약계층 지원조례안 발의
김이재·최영일 의원...“재난·사고 대비 물품 도에가 지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은혜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고양시 병)이 영화진흥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멀티플렉스 3사(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의 다양성영화 상영비율이 줄고,상업영화의 상영비율은 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2014년부터 올해 9월까지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의 ‘다양성영화 평균 상영비율’은 각각 9.5%, 8.1%, 8.6%였으며 멀티플렉스를 제외한 극장의 경우 의 다양성영화 상영비율이 19.7%로 두배 차이가 나고 있다.

상영비율 뿐만 아니라 지난 4년간, 멀티플렉스 3사의 다양성영화 상영비율이 점차 하락하는 것으로 확인 되었다. 2014년과 2017년의 다양성영화 상영비율을 비교해봤을 때,CGV는 11%→7%, 롯데시네마 9.6%→8.1%, 메가박스는 10.8%→6%로 하락했으며 같은 기간 멀티플렉스를 제외한 영화관의 다양성영화 상영비율은 20.4%에서 19.5%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유은혜의원은 “다양성영화는 우리국민의 영화향유권을 증진하고 영화산업의 획일화를 막아 왔지만, 상업영화에 밀려 관객과 만나는 기회가 점차 적어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정부는 보다 많은 관객들이 다양성영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다양성영화에 대한 재정적, 정책적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 임창현 기자    2017년 10월 08일 22시32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