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7월17일11시50분( Tuesday )



[ social ]

“종교인 사기사건 추가 수사하라”

전북희망나눔재단, 축소 의혹 제기하며 ‘성역 없는 수사’ 촉구

문수현 기자 (2017년 10월 18일 21시)


복지운동단체인 전북희망나눔재단이 “반인권적, 반복지적 불법행위를 저지른 이 모 목사 사건에 대해 검찰은 성역 없는 추가 수사를 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17일 성명을 내고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 모 목사에게 불법으로 성기 봉침을 맞은 피해자가 10명이 넘는데도 검찰은 단 한 건만 기소함으로써 의도적으로 사건을 축소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더불어 아동학대에 대해서 증인이 증언한 3건 모두 검사의 서명이 없었다는 것에 대해서도 검찰이 사건을 축소하려는 의도로 보인다는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게다가 전직 국회의원과 지역의 여러 정치인, 인사들이 연루되었다는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밝혔다.

단체는 그러면서 “검찰이 수사 축소 의혹과 검사 서명이 빠진 부분에 대해서 자신들의 실수를 인정한 만큼 검찰은 명백한 의혹들에 대해 반드시 추가 수사를 해야 한다. 그래서 비리당사자가 합당한 처벌을 받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또 “피해 아동 인권보호가 최우선적으로 시급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모 목사가 돈벌이를 위한 수단으로 아이들을 이용한 것으로 보도되었다. 지금이라도 피해 아동의 인권 보호를 위해서라도 아동학대에 대한 재조사와 분리 보호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종교인 기부금 사기..“전주시 관리감독 허술”
장애인사업 하며 수억 원 기부금 가로채...시, 허위경력에도 시설신고 접수


   

+ 최신뉴스

고3 담임 수시 진학지도 역량 키운다
전북 90개 고교 담임 500명 16~17일 연수


전국 126개 유치원, 생존수영 시범운영
만 5세 대상 10차시 안팎 진행...내년부턴 확대


꾀꼬리의 가족 사랑
꾀꼬리는 암수의 애정이 깊고 새끼 보호 본능이 강하다.


전북교총-이스타항공 업무협약
교총회원·가족 이용시 5% 할인혜택


2018년의 아날로그 선관위
[전북교육신문칼럼 ‘시선’] 이장원(노동당 전북도당 사무처장)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