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7년11월21일10시31분( Tuesday )



[ social ]
민주노총 “학교비정규직 총파업 지지”

“교섭 파행 책임 교육부에”...19일 기자회견 가져


한문숙 기자 (2017년 10월 19일 13시49분31초)


민주노총전북본부는 19일 오전 전북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5일로 예정된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무기한 총파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교육부가 지난 9월 26일 임금산정시간을 변경하는 꼼수안을 제출하며 교섭이 파행돼 추석연휴 단식농성 등 강고한 투쟁을 했다”며 “민주노총전북본부는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꼼수 등으로 교섭을 파행으로 몰고 가는 교육부를 규탄하고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의 총파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전북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소속 노동자들은 전북교육청 로비 농성을 지속하고 있고, 25일 무기한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교육부·교육청이 최저임금 무력화 꼼수”
교육부, 임금 산정시간 ‘243→209’ 돌발 제안..학교비정규직 총파업 예고


   

+ 최신뉴스

군산대·우석대 신입생 모집일정 변경
모든 일정 1주일 연기...“수험생·학부모 혼란 막으려”


전북대 학생선거 올해 첫 온라인투표
총학생회장 선거 투표율 54%→81% 급등


군산 발명아이디어 창업경진 성황
아이즈헬퍼 등 3팀 최우수상...8개 팀 입상


아파트 주민이라면, 당신의 결정을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전북교육신문칼럼 ‘시선’] 윤희만(전주시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장)


또 현장실습 사망사고
제주 산업체 고교생, 기계에 중상 입고 열흘 만에 숨져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