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5월25일13시19분( Friday )



[ not ]
중금속위험 도내학교 전국 반절규모 최다충격

장수 A 초 도서관은 기준치125배 초과


임창현 기자 (2017년 10월 22일 21시10분05초)


2016년 환경부가 전국 지자체 및 교육청을 통해 실시한 ‘어린이활동공간 점검’결과 「환경보건법」상 환경안전관리 기준을 초과한 90곳은 여전히 시설 개선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어린이활동공간은 전국 초등학교 교실‧도서관, 유치원 교실, 특수학교 교실 등으로 어린이가 주로 활동하거나 머무르는 공간을 말한다. 납을 비롯한 중금속은 장기 노출시 과잉행동장애(ADHD), 신경발달 장애 등을 초래하기 때문에 특히 발육상태에 있는 어린 아이들에게는 더욱 위험하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광주서구갑)이 20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환경안전관리기준 위반 어린이활동공간 가운데 도료나 마감재가 중금속기준을 초과한 시설은 89곳에 달했으며 실내 공기질 기준을 초과한 시설은 1곳으로 파악됐다.

전국 시도별로는 전북이 41곳(45.5%)으로 가장 많았고, 광주 13곳, 경기 12곳, 강원 9곳, 울산 7곳으로 뒤를 이었다. 부산·전남은 각각 2곳, 서울·대전·충남·경남은 각각 1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설유형별로 살펴보면 초등학교(교실, 도서관) 64곳, 유치원 24곳, 특수학교 2곳의 시설이 개선되지 않은 채 여전히 중금속 오염에 방치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환경안전관리기준 위반시설 90곳 중 전북 장수군에 소재한 A 초등학교 도서관은 납 성분이 75,000mg/kg 검출돼 기준치인 600mg/kg를 125배를 초과했으며, 중금속 전체 성분은 75,200mg/kg 검출돼 기준치인 1000mg/kg를 75배를 넘어섰다.

송기석의원은 “환경안전관리기준을 어겨 시설 개선명령이 내려지면 3개월 안에 이행해야 하지만, 1년이 넘게 지연돼 아이들이 중금속에 무방비로 노출ㆍ방치되고 있다”며 “어린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관할 교육청의 개선 조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전북대 학생들, 설화 기초로 소설 출판
국문과 빈주희 등 『잠들지 않는 이야기』 펴내


군산대-공항공사 ‘지역발전협약’


전북교육감 선거 5파전 본격 돌입
김승환, 서거석, 이미영, 이재경, 황호진...공식 후보 등록


전북대 자연사박물관 6월 개관
상설전시실·교육실 리모델링...전주동물원과 협약 앞둬


원광대 종교문제연구소, 50주년 기념 학술대회
출판 도서의 학술적 가치 조명하고 제천의례의 학술적 의의 모색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