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8월21일00시46분( Tuesday )



[ social / 전주 ]

유성엽 위원장, "국립대 확대 사립대축소" 주장

"일반 사립대 줄이고 전문대학 육성해야"

임창현 기자 (2017년 10월 24일 20시)


 

유성엽 교문위원장이 24일 오전에 열린 전북대학교 국감에서 "국립대는 확대하고 사립대는 축소해야 하며 일반대 보다 전문대학을 육성해야 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외국의 사례와 달리 한국의 사립대 비중이 너무 크다며 "국립대학을 구조조정의 대상으로 삼기보다 일반 사립대학에 대해 구조개혁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적극검토 하겠다고 답변했다.

유성엽 위원장은 사학재단의 비리로 대학이 폐교할 경우, 폐교 대학의 재산을 비리당사자가 획득하는 것을 방지하고, 이를 국고로 귀속하여 사립학교의 구조개혁을 위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사립학교법 개정안이 지난달 13일에 대표 발의한바 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도내 교육단체들도 교육부 대입개편안 비판 ..
전북교총, 교육부는 "결정장애" - 개혁은 점진적으로...
전북교육공동연구원, 교육부의 개혁후퇴 강력비판...


정시확대 대입개혁안 곳곳서 비판
“입시경쟁 수렁 더 깊어져”...장관 퇴진 요구도


익산, 교육 100인 원탁회의 참가자 모집
지난해엔 ‘초등 수영수업 확대’ 등 15개 사업 반영


김제시 “세계조롱박축제 가보니...”
규모 작지만 조롱박터널 2.4km나...배울 점 많아


정읍보건소, 공원·등산로에 해충기피제 비치
내장산단풍생태공원 등 6곳에 분사기 설치...“예방수칙 준수가 중요”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