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2월20일20시02분( Tuesday )



[ culture / 완주 ]
동박새

까치밥에 날아온 반가운 친구


임기옥 기자 (2017년 11월 21일 22시36분01초)


동박새는 참새목 동박새과(세계128종, 한국 2종)로 몸길이 약 11.5cm이다. 몸의 윗면은 녹색이고 날개와 꽁지는 녹색을 띤 갈색이다. 특히 눈 주위에 흰색 고리가 특징인데 눈꺼풀에 흰색의 가는 깃털이 빽빽하게 나있어 둥근 고리 모양을 형성하여 마치 흰테 안경을 쓴 것 같다.

먹이는 거미나 곤충 같은 동물성 먹이도 먹지만 주로 꽃의 꿀을 따먹는다. 그 중에서도 동백꽃의 꿀을 좋아한다. 동백나무가 많이 자라는 숲에 많이 찾아온다. 겨울철에는 산지나 평지로 이동하여 나무위에 산다. 이때는 열매의 과즙을 주로 먹는다
한국에서는 중부 이남, 특히 제주도와 울릉도 등 섬 지방에 흔한 텃새지만, 내륙에서는 보기 힘든 새이나 완주 구이호반 인근 감나무에 홍시를 먹는 모습이 발견되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전북교육청책연구소, 16개 연구과제 선정
전북고교-지방거점대학 연계방안 등...중고생 첫 참여 과제도


온영두 전북동화중 교장 칼럼집 출간
『길 위에서 길을 묻다』...‘현명한 삶’의 방식 제안


전북교육청 ‘일반직 해외연수’ 추진(2보)
“글로벌 마인드 위해”...지정과제 2팀, 자율과제 10팀 등 84명


이미영 “지역교육공동체 최대한 활성화하겠다”
“전북교육당국 불통행정으로 아동 삶의 질·기초학력 저하”


황호진, 객사에서 ‘18세 투표권’ 캠페인
“성숙한 시민 키우는 교육..교육감 선거는 고등학생(16세)부터”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