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5월25일13시19분( Friday )



[ culture / 완주 ]
동박새

까치밥에 날아온 반가운 친구


임기옥 기자 (2017년 11월 21일 22시36분01초)


동박새는 참새목 동박새과(세계128종, 한국 2종)로 몸길이 약 11.5cm이다. 몸의 윗면은 녹색이고 날개와 꽁지는 녹색을 띤 갈색이다. 특히 눈 주위에 흰색 고리가 특징인데 눈꺼풀에 흰색의 가는 깃털이 빽빽하게 나있어 둥근 고리 모양을 형성하여 마치 흰테 안경을 쓴 것 같다.

먹이는 거미나 곤충 같은 동물성 먹이도 먹지만 주로 꽃의 꿀을 따먹는다. 그 중에서도 동백꽃의 꿀을 좋아한다. 동백나무가 많이 자라는 숲에 많이 찾아온다. 겨울철에는 산지나 평지로 이동하여 나무위에 산다. 이때는 열매의 과즙을 주로 먹는다
한국에서는 중부 이남, 특히 제주도와 울릉도 등 섬 지방에 흔한 텃새지만, 내륙에서는 보기 힘든 새이나 완주 구이호반 인근 감나무에 홍시를 먹는 모습이 발견되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전북대 학생들, 설화 기초로 소설 출판
국문과 빈주희 등 『잠들지 않는 이야기』 펴내


군산대-공항공사 ‘지역발전협약’


전북교육감 선거 5파전 본격 돌입
김승환, 서거석, 이미영, 이재경, 황호진...공식 후보 등록


전북대 자연사박물관 6월 개관
상설전시실·교육실 리모델링...전주동물원과 협약 앞둬


원광대 종교문제연구소, 50주년 기념 학술대회
출판 도서의 학술적 가치 조명하고 제천의례의 학술적 의의 모색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