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7년12월15일23시24분( Friday )



[ education ]
전북교총 “전북교육청, 교육개혁 걸림돌”

고교학점제 연구학교 거부한 도교육청에 “무책임” 비판


문수현 기자 (2017년 12월 01일 01시32분50초)


전북교육청이 전북교원단체총연합회(전북교총)로부터 ‘수구적’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2022년 고교학점제 도입을 앞둔 시점에서 전국 17개 교육청 가운데 전북교육청만 연구학교 운영을 거부하자, 전북교총이 “초지일관 교육개혁에 걸림돌이 되려느냐?”고 비판한 것이다.

교총은 “교육청이 창의적이고 다양한 교육환경을 조성할 기회를 막아서고 있다”고 직격타를 날렸다.

전북교총은 고교학점제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교육개혁정책이며 대선공약이다. 도입취지에 대해 적극 공감한다”고 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내신 절대평가가 없으면 고교학점제를 할 수 없다. 따라서 고교학점제 도입은 학생들에게 경쟁과 줄 세우기를 강요했던 상대평가제 폐지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개혁에 대한 두려움으로 지나치게 각종 부작용 사례를 언급하며 시행자체를 반대하거나 거부하는 것은 수구적 태도이자 이기적 모습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교총은 또 “고교학점제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지역에서 서로 힘을 모아 노력해도 부족할 텐데 연구학교 지정을 거부해 3년간 학교당 매년 4000만~5000만원의 예산지원을 받지 못하는 것도 용납하기 어렵고, 2022년 전면실시를 앞두고 아무런 준비조차 하지 않겠다는 발상 자체가 결국 학생들을 피해자로 만드는 것”이라며 도교육청을 강하게 비난했다.

교총은 “(고교학점제는) 상위권 학생들을 위해 나머지 학생들은 내신평가에서 들러리로 전락하고 수업시간이 곧 수면시간이 되는 공교육의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라며 “전북교육청이 진정으로 학생을 먼저 생각한다면 부작용을 핑계로 반대하며 예산지원을 거부할 것이 아니라, 제도시행에 따른 면단위의 소규모 고등학교 문제, 교원 충원문제, 교실확충에 대해 연구학교 운영을 통해 실질적인 대안을 찾아봐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고교학점제 연구학교 전북만 거부
“상대평가 유지로 학생 피해” VS “첫 발 뗐는데 반대부터?”


   

+ 최신뉴스

고부농민봉기와 동학농민혁명은 별개?
농민혁명 전초전인데 법에선 배제..정읍 학술대회서 “특별법 개정” 한목소리


정읍시, 스마트한 홈페이지 1월 개설
큼직한 그림메뉴에 미적 디자인 강조..“81개 홈페이지 통합”


전북청소년상담복지센터 운영보고회 열어
“내년 지역네트워크 강화”...우수상담자·청소년 표창


완주 운주초, 친환경 놀이시설 개장
대둔산 아래 작은학교...8일 개장식 가져


특수교사-학부모, 꽃으로 통하다
순창교육청 ‘플라워 레시피’로 소통시간 가져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