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7년12월15일23시24분( Friday )



[ education ]
이회선 교수, 살인진드기 방제기술 기업이전

레몬밤 천연소재로 사멸·변색시켜..천연농약 시장 진출 기대


고수현 기자 (2017년 12월 03일 16시34분51초)


전북대 이회선 교수(농생대 생물환경화학과·사진)가 살인진드기와 집먼지 진드기를 사멸시키는 연구 기술을 국내 기업에 이전, 이 기술이 널리 상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1일 이 교수 연구팀은 감염성 질환을 매개하는 살인진드기와 집먼지 진드기를 사멸시키고, 검게 변색시켜 식별이 가능하게 하는 바이오 소재 기술을 ㈜국보싸이언스에 1억 원에 기술이전 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중견연구자지원사업(후속)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는 네이처를 출판하는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논문이 게재됐으며 국내 특허 등록과 국외 특허 출원 중에 있다.

이 기술은 레몬밤(꿀풀과에 속하는 내한성의 다년초로 레몬향이 강한 방향성 식물체)에서 살인진드기, 집먼지진드기 및 저장식품진드기를 사멸시킬 수 있는 천연 바이오 기능성 소재를 찾은 것이다. 특히 연구진은 닭 진드기 방제에도 효과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연구를 진행하고 있어 추후 관련 농가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살인진드기 등에 물려 발병할 수 있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감염되면 사망률이 15~30%에 육박하는 급성질환이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에 감염된 작은소참진드기(살인진드기)에 인간이 물리면 혈소판 감소증, 패혈증, 응고장애, 구토, 림프절 종창, 설사, 백혈구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살인진드기 방제는 이 SFTS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 및 항바이러스제가 아직 개발되지 않은 현 시점에서 이를 예방하는 데 매우 중요한 방법이 될 수 있다.

또한 크기가 작고 투명한 집먼지진드기 및 저장식품진드기에 대한 변색기능을 포함하는 바이오마커(탐지)의 개발은 진드기의 생체 및 사체를 직접 제거할 수 있어서 잔류 진드기로 인한 2차 피해를 최소화하여 완벽에 가까운 방제력을 발휘할 수 있다.

이회선 교수는 “살인진드기에 대한 방제기능과 집먼지진드기 및 저장식품진드기에 대한 방제기능/바이오 마커(탐지)기능을 모두 함유하는 천연 바이오소재의 연구수준을 한 단계 진화시켜 기초 및 응용연구 학문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기술이전을 통한 상용화를 통해 국내 및 세계 천연농약 시장의 진출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레몬밤 바이오소재를 처리하기 전후의 진드기 변화. 무색이던 진드기가 검은색으로 변색돼 바이오 마커(탐지)가 가능해진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갈색날개매미충 방제 길 열리나
이회선 교수팀, 꿀풀과 식물에서 원료 추출...상용화까진 8년


   

+ 최신뉴스

고부농민봉기와 동학농민혁명은 별개?
농민혁명 전초전인데 법에선 배제..정읍 학술대회서 “특별법 개정” 한목소리


정읍시, 스마트한 홈페이지 1월 개설
큼직한 그림메뉴에 미적 디자인 강조..“81개 홈페이지 통합”


전북청소년상담복지센터 운영보고회 열어
“내년 지역네트워크 강화”...우수상담자·청소년 표창


완주 운주초, 친환경 놀이시설 개장
대둔산 아래 작은학교...8일 개장식 가져


특수교사-학부모, 꽃으로 통하다
순창교육청 ‘플라워 레시피’로 소통시간 가져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