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2월20일13시51분( Tuesday )



[ education ]
민초들이 찾아나선 유토피아는?

신간 ‘조선의 멋진 신세계’..다산, 동학 등 소개


고수현 기자 (2017년 12월 09일 00시18분52초)


원광대 원불교사상연구원장 박맹수 교수를 비롯한 여섯 명의 국내 역사학자가 조선 민중들이 찾아 헤맨 여섯 개의 유토피아를 복원한 ‘조선의 멋진 신세계’(서해문집)를 출간했다.

역사서당 시리즈 첫 권으로 선보인 ‘조선의 멋진 신세계’는 조선왕조 500년간 반복되던 지배층의 억압과 수탈 속에서 민초들이 찾아 나선 유토피아 연대기를 담고 있다.

특히 조선시대 신분제의 억압 속에서 살아가던 조상들이 다양한 모습의 이상사회를 꿈꾼 여섯 개의 유토피아를 소개했다.

먼저 홍길동의 후예 활빈당이 꿈꾸던 나라에서부터 조선후기 서양으로부터 들어온 천주교가 소망했던 삶, 조선왕조의 멸망을 예언한 불온서적 ‘정감록’이 약속한 새 세상, 무너져가는 조선을 뒤흔든 동학이 꿈꾼 유토피아에 이어 그 유토피아를 지상에 실현하고자 했던 동학농민혁명 등이다.

이어 난세 때마다 등장해 민초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미륵이 보여준 이상세계, 마지막으로는 사회적 약자까지 끌어안은 다산 정약용이 추구했던 새로운 세상 등이 소개되고 있다.

박맹수 교수는 ‘동학이 꿈꾼 유토피아’라는 글을 통해 “동학이야말로 오늘날에도 들은 바가 없고 지난 시대에도 들은 바 없는 파천황적 혁명사상”이라고 주장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원광대 김규성 학생 대한민국인재상 수상
청춘부보상 대장정 기획에 꾸준한 기부활동까지


   

+ 최신뉴스

수정 초등인사, 교사들 반발만 불러
전북교육청 인사, 전보서열순위 무시...해당교사들 “꼼수로 덮으려는가”


서거석 “학교폭력 교육계 시각 제고 필요”
가칭 ‘학생안전과’ 신설 위한 조직 개편 필요 강조


전북교육청 ‘일반직 해외연수’ 추진
“글로벌 마인드 위해”...지정과제 2팀, 자율과제 10팀 등 84명


황호진 “학생인권교육센터 ‘학생’ 삭제 안돼”..서거석 비판
“학생인권 후퇴 우편향...센터 성과주의가 더 문제” 주장


서거석 “교권 존중 분위기 조성해야”
“학생인권센터, 교육인권센터로 바꾸자..교권과 조화” 주장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