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1월15일14시35분( Monday )



[ education ]
우수 진로체험 인증기관 186곳 선정

지역사회 좋은 체험처, 3년간 유효...전북 4곳뿐


문수현 기자 (2017년 12월 19일 13시27분04초)


교육부와 대한상공회의소는 2017년 3차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 186개를 선정하고, 그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이번 인증기관 선정으로 현재까지 총 1737개의 체험처가 인증을 받았다.

이번에 진로체험 인증기관으로 선정된 186개 기관 중 호남·제주권은 27개 기관이다. 이 중 광주가 15곳, 전남이 6곳으로 대부분이며, 전북은 백제예술대(대학), 전북대부설 평생교육원(대학), 아리울명가 자연더하기(기업), 드림진로교육센터(개인) 등 4곳이다. 호남권 내에서는 물론 타 권역 시·도에 비해서도 적은 숫자다.

도세가 엇비슷한 강원의 경우 지자체 1곳, 공공기관 1곳, 대학 2곳, 청소년단체 2곳, 민간단체 3곳, 기업과 개인사업장 4곳 등 13개 기관이 선정됐다.

 

교육기부 진로체험기관 인증제는 지역사회에서 양질의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기관을 선정해 인증효력을 부여하는 제도다.

2017년 3차 인증기관은 9월 27일 공고가 나간 후, 254개 신청기관을 대상으로 3단계에 걸쳐 심사를 실시한 후 선정됐다. 인증기관은 교육부 장관 명의의 인증서를 받고 3년간 인증마크 사용권한을 갖는다.

3차 인증에 선정된 기관의 진로체험 프로그램 중 북촌불교미술연구소, 아시아문화원, ㈜NXC 넥슨컴퓨터 박물관 등이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이 프로그램을 체험하고자 하는 학교는 담당교사가「꿈길(www.ggoomgil.go.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홍민식 교육부 평생직업교육국장은 “교육기부 진로체험기관 인증제를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양질의 공공 및 민간체험처가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유인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歲寒 松雪
솔다박마을(무주 안성 죽장마을)의 소나무 숲


전북 다문화가족 법률지원 받는다
지방변호사회-다문화거점센터 업무협약


황호진 전 부교육감 “교육감선거 16세로”
국회에 ‘법률 개정 촉구서’ 전달...국회·광화문서 캠페인


전북교육문회관 대출 1위 ‘자존감 수업’
‘82년생 김지영’도 순위권...아동분야 1위는 ‘65층 나무집’


평준화 일반고 배정 공개추첨
16일 전북교육청...선지원 후추첨 9601명 학교배정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