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1월15일14시35분( Monday )



[ education ]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긍정 평가 조작 의혹




임창현 기자 (2017년 12월 29일 20시31분10초)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교육부와 국사편찬위원회에서 제출받은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해 온라인으로 접수받은 의견 전체와 의견수렴 마지막날 접속한 IP를 분석한 결과 특정 IP가 최고 2,236번 접속되거나 오타까지 같은 내용의 의견이 반복적으로 접수된 것으로 분석되었다.

교육부는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의견수렴 결과를 발표하면서 긍정적 평가 911건, 부정적 평가 229건으로 국정 역사교과서를 국민 상당수가 찬성하고 있기에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기하지 않고 검정교과서와 혼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하지만 의견수렴 4주 동안 부정적 평가가 압도적으로 높았지만 의견 수렴 마감일에 올라온 긍정 의견이 723건으로 갑자기 급증하여 국정화 찬반에 대한 의견이 달라진 것이다.

김 의원은 마지막날 접속한 로그 기록과 관련 의견을 제출받아 해당 아이피와 의견을 분석한 결과 작성자의 이름만 바꿔가며 오타까지 같은 의견이 접수되거나 동일인이 중3학생이라고 했다가 학부모라고 하는 등 정상적이지 않은 의견이 접수되거나 하루에 천 번 이상 접속한 IP가 6개가 넘는 것을 분석해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 의견수렴이 조작된 정황을 밝혔다.

김 의원은 “특정 IP가 집중적으로 접속된 장소와 오타까지 베낀 여론조사 조작 의혹을 검찰이 철저히 조사해서 진상을 밝히고 관련자에게 무거운 책임을 물어 다시는 국민의 뜻을 왜곡하고 조작하고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무책임한 정책을 추진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歲寒 松雪
솔다박마을(무주 안성 죽장마을)의 소나무 숲


전북 다문화가족 법률지원 받는다
지방변호사회-다문화거점센터 업무협약


황호진 전 부교육감 “교육감선거 16세로”
국회에 ‘법률 개정 촉구서’ 전달...국회·광화문서 캠페인


전북교육문회관 대출 1위 ‘자존감 수업’
‘82년생 김지영’도 순위권...아동분야 1위는 ‘65층 나무집’


평준화 일반고 배정 공개추첨
16일 전북교육청...선지원 후추첨 9601명 학교배정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