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3월27일00시01분( Wednesday )



[ culture / 정읍 ]

정읍 은선리와 도계리 고분군, 사적 지정 예고


임창현(2018년 01월 03일 20시)


정읍시는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은선리와 도계리 고분군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영원면 일대에는 2005년과 2013년 두 차례의 정밀지표조사 결과 반경 2km내에 275여 기의 백제고분이 분포하고 있음이 확인된 바 있다. 이번 사적 지정 예고 대상은 영원면 은선리와 덕천면 도계리에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는 백제 횡혈식 석실분 56기이다.

이 고분군은 전라북도에 위치한 백제고분으로서는 지금까지 확인된 것 중 최대 규모이다. 횡혈식 석실분이 밀집돼 있어 이 지역 백제 지방통치의 영역 확장을 잘 보여주고 있다.

또한 이 곳에 분포하고 있는 고분은 주로 백제의 사비기 고분이 대다수이지만 일부 웅진기 고분도 확인되고 있어 웅진기~사비기로 이어지는 백제 횡혈식 석실분의 변화과정을 살펴볼 수 있어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높은 유적으로 평가된다.

한편 문화재청은 30일 간의 예고 기간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가지정 문화재 사적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익산, 시내버스 164대에 무료 와이파이
전체 노선 8월까지 서비스 완료...시민 통신비 부담 줄여


우석대 청년TLO사업 2년 연속 선정
졸업 후 기술이전·사업화 통한 취·창업 지원


정읍시립도서관, 권오준 작가 북콘서트 ‘성황’
다음달엔 가족영화 상영...전북 유일 ‘책바다’ 비용지원 도서관


“花 和 人 仁”을 맺으며
[동산바치의 花和人仁(에필로그)] 김근오(꽃마실카페)


순창, 전국정구대회 성황리 마쳐
154팀 1500명 선수 참가...지역 상권에 ‘활기’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