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1월15일14시35분( Monday )



[ social / 전주 ]
전주 효자다리 새옷 입는다

빠르면 이른 봄까지 경관조명 정비...아치조명 80개 전면 교체


유희경 기자 (2018년 01월 04일 13시49분17초)


설치 후 12년이 경과하면서 경관조명이 고장나 빛을 잃은 전주 효자다리가 새 옷을 입는다.

전주시는 지난 2005년 6월 설치된 조명시설이 노후·부식되면서 빛을 잃었던 효자다리의 아름다움을 되찾아주기 위해 오는 2월부터 약 1억원의 경관조명 정비예산을 투입해 보수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전주 서부신시가지 조성과 함께 구시가지(중화산동)와 서부신시가지를 잇기 위해 가설된 삼천 효자다리는 아름다운 조명시설로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전주의 미교로 손꼽혀왔으나, 에너지 절약과 시설물 노후 등으로 인해 수년 전부터는 가로등 불빛만 보이는 평범한 다리로 전락했다.

특히, 효자다리에서는 매년 3월과 4월 천변을 따라 연분홍빛으로 화사하게 물들인 벚꽃 풍경을 감상할 수 있고, 어류 산란기인 5월과 6월이 되면 삼천 하류지역에서 서식하던 수많은 잉어떼가 물살을 거슬러 올라가는 장관을 볼 수 있어 도심 어린이들에게는 가까운 자연체험학습장이 될 수 있는 중요한 시설물이다.

이에, 시는 효자교의 측면조명 508개 중 고장이 나거나 부식돼 미관을 해치는 254개를 LED바로 교체하고, 아치조명 80개를 전면 교체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교량 관리부서인 완산구청에서는 이번 경관조명 보수와 함께 효자다리를 정밀 점검하여 노후화되거나 탈색된 교량 난간과 조형물들도 도색할 계획이다.

양연수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경관조명 정비를 빠르면 이른 봄까지 완료해 시민들이 효자다리의 화려한 야간경관조명과 함께 만개한 벚꽃을 구경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아름다운 경관으로 시민들의 휴식공간이자 서부권의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歲寒 松雪
솔다박마을(무주 안성 죽장마을)의 소나무 숲


전북 다문화가족 법률지원 받는다
지방변호사회-다문화거점센터 업무협약


황호진 전 부교육감 “교육감선거 16세로”
국회에 ‘법률 개정 촉구서’ 전달...국회·광화문서 캠페인


전북교육문회관 대출 1위 ‘자존감 수업’
‘82년생 김지영’도 순위권...아동분야 1위는 ‘65층 나무집’


평준화 일반고 배정 공개추첨
16일 전북교육청...선지원 후추첨 9601명 학교배정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