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1월15일14시35분( Monday )



[ social ]
정읍시, 나들가게 육성 나선다

대기업 마트·편의점 증가 따라 골목경제 활성화 도모


유희경 기자 (2018년 01월 08일 17시26분32초)


정읍시가 대기업 편의점 개설 증가 등 유통 환경 다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 살리기에 힘쓰고 있다.

대표적인 사업이 지난해 중소기업 벤처기업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추진하고 있는 나들가게 육성사업이다.

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개년 사업으로 추진된다. 공모사업 선정에 따라 확보한 국비 5억600만원에 시비 2억을 더한 총사업비 7억600만원을 나들가게 자생력 강화에 투입한다.

시설 현대화와 사업 컨설팅, 점주 역량 강화교육 등 시설 전반에 대한 리모델링을 통해 나들가게의 쇼핑 환경을 대형 할인 마트나 편의점에 뒤지지 않도록 조성함으로써 경쟁력을 높인다는 취지다.

시는 1차 년도인 지난해 23개를 지원 점포로 선정해 사업을 추진 중이거나 추진 중에 있다. 현대화 사업을 마무리한 점포 관계자는 “방문하는 고객들이 깨끗해진 매장에 만족해하고 있어 매출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시내버스와 TV 등을 활용한 홍보에도 적극 나서 나들가게 공동세일전, 특화사업 등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시는 지난해 성과를 바탕으로 2차 년도인 올해도 나들가게 점주들과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하는 등 골목상권 활성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시설 현대화와 특화 코너 지원 등을 통해 모델숍을 육성하고 시설 개선과 판매시점정보관리시스템(POS) 교육과 함께 나들가게 육성 선도지역 우수지역에 대한 벤치마킹 등도 실시할 예정이다.

정읍시 관계자는 “기업형 슈퍼마켓이나 대형마트 등의 골목상권 난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네 슈퍼마켓이 스스로의 변화를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함으로써 소비자와 업주 모두가 온기를 느낄 수 있는 따뜻한 골목상권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歲寒 松雪
솔다박마을(무주 안성 죽장마을)의 소나무 숲


전북 다문화가족 법률지원 받는다
지방변호사회-다문화거점센터 업무협약


황호진 전 부교육감 “교육감선거 16세로”
국회에 ‘법률 개정 촉구서’ 전달...국회·광화문서 캠페인


전북교육문회관 대출 1위 ‘자존감 수업’
‘82년생 김지영’도 순위권...아동분야 1위는 ‘65층 나무집’


평준화 일반고 배정 공개추첨
16일 전북교육청...선지원 후추첨 9601명 학교배정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