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7년11월03일23시02분( Friday )



[ social ]
오류 다수, 불필요한 한자어에 얼룩진 현행 헌법

오류 건수 234건, 전체 136개 조항 중 111개 조항 고쳐야


임창현 기자 (2018년 01월 09일 22시09분17초)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은혜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를 통해 국립국어원에 의뢰하여 제출받은 <현행 헌법의 한글 문법 및 표현·표기>에 대한 검토 결과, 다수의 오류가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검토를 통해 헌법 전체에서 파악된 한글 문법 및 표현·표기 오류는 총 234건이다. 오류 유형별로 살펴보면 문법오류가 45개(19%), 표현 오류가 133개(57%), 맞춤법 오류가 56개(24%)였다.
 (사진=현행 헌법의 한글 문법 및 표현·표기 오류 검토 결과)

현행 헌법은 전문(前文) 1개조, 본문 130개 조, 부칙 6개 조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 중에서 오류가 없는 조항은 26개 조항(1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은혜 의원은 “대한민국 헌법은 국가의 정체성과 기본원리, 국민의 소중한 기본권이 담겨져 있는 최고의 규범으로 국민 누구나 바르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현행 헌법의 한글 오류가 다수 확인된 만큼, 제10차 개정헌법은 문법이나 맞춤법상의 오류가 없는 완벽한 우리말 헌법이 되어야 하며, 우리말의 우수함과 아름다움을 살리는 헌법이 되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개정안 확정 이전에, 국회는 물론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하여 반드시 전문적인 사전 검토의 과정을 거치도록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구도>조직>선거운동, 그리고 선거제도
[전북교육신문칼럼 ‘시선’] 이장원(노동당 전북도당 사무처장)


부안과학축전, 융합인재 꿈 키운다
전북과학사랑실천연구회 주관 9일 열려


9월 1일자 임용예정 교육장 공개모집
중등 교장, 중등 장학관 출신...22일까지 지원


전북형 자유학기제 학부모연수
19일 중학생 학부모 350여명 대상


교육부, 온라인 공개강좌 제공
직업교육·전공기초·한국학 등 23개 실용강좌 선정 발표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