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9월21일16시16분( Friday )



[ education ]

교사협력 잘 할수록 특색교육과정 잘돼

6~18학급 규모 긍정 답변 많아...전북교육정책연구소 연구결과

문수현 기자 (2018년 01월 10일 15시)


초등 교사들은 특색 있는 학교교육과정 운영을 위해선 교사들의 협력문화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6~18학급 규모의 학교일수록 특색 있는 학교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는 답변이 높은 걸로 분석됐다.

전북교육청 산하 전북교육정책연구소(소장 전을석) 교원 연구동아리 S-TONES는 지난해 12월 이런 내용이 담긴 ‘초등학교 규모에 따른 특색 있는 학교교육과정 운영실태 분석’보고서를 발표했다.

S-TONES 연구동아리(연구진 이수경 옥봉초 교사 외 3명)는 초등학교 규모에 따른 특색 있는 학교교육과정 운영 실태를 분석하기 위해 초등 교원 6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전북교육정책연구소

특색 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70%(479명)가 그렇다고 답변했으며 아니오는 30%(201명)에 머물렀다. 이와 함께 특색 있는 학교교육과정 운영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의 60%이상이 6학급~18학급 규모의 학교에 근무하는 교사여서 눈길을 끌었다. 적절한 규모가 특색교육과정 운영에 유리하다고 풀이된다.

이어 특색 있는 학교교육과정 운영에 필요한 요인을 우선순위에 따라 물은 결과, 교사들의 협력문화를 꼽은 응답이 181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교사의 마인드와 의지(167명), 학교 내 민주적 의사소통문화(114명)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양적 분석 결과 특색 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는 학교 중 유의미한 답변을 보이는 학교를 규모에 따라 면담을 실시했다. 이들 교사도 더 나은 학교교육과정을 위해선 교사들의 협력문화, 교사의 마인드와 의지, 학교 내 민주적 의사소통 문화 형성이 우선적으로 형성되어야 한다고 공통적으로 지적했다.

이수경 옥봉초 교사는 “이번 연구결과, 특색 있는 학교교육과정 운영을 위해선 교사 간 협의에 필요한 충분한 시간 확보와 예산지원시스템이 뒷받침되어야 할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교사 90%, 정치표현 자유 “찬성”
정치인 후원 찬성도 81.6% 달해...교육정책연구소 1798명 설문


   

+ 최신뉴스

황인홍 무주군수, 농어촌군수협 부회장 선출
2012년 73개 지자체로 출범...“농어촌 주민 삶 위해 노력”


정읍, 태산선비문화권 주제전
전라권 중견작가 12명 참여...시립미술관서 10월14일까지


군산대, 대학 기술지주회사 설립 인가받아
대학 단독으론 전북 최초...20개 자회사 설립 목표


전북교육청 ‘인적자원개발 우수기관’ 선정
교육부·인사혁신처 인증...인증로고 3년간 사용


전북교육청 5급 승진 ‘역량평가 80%’
명부는 20%만 반영...대상자 62명 중 18명 선발예정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