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7년11월03일23시02분( Friday )



[ 2018 ]
황호진 전 부교육감 “교사 정치기본권 회복해야”

“교수는 제한없이 정치적 자유 누려...교사만 제한은 시대착오적”


문수현 기자 (2018년 01월 11일 11시46분08초)


황호진 전 전북교육청 부교육감(OECD 대한민국대표부 전 교육관)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 성생님들은 시국선언에 참여할 수도 없고, 선거공약에 대한 의견을 낼 수도 없으며, 교육감선거에 입후보할 수도 없을 만큼 정치적 권리를 침해받고 있다”면서 “세계를 주도하는 OECD 국가들 가운데 어느 나라도 우리처럼 교사의 정치적 자유와 권리를 심각하게 제한하는 나라는 없다”고 주장했다.

현재 우리나라 헌법은 ‘누구든지 성별·종교 또는 사회적 신분에 의하여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 있어서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교사의 경우 정당에 가입하거나 후원금을 내지도 못하며(정당법 22조와 국가공무원법 65조), 선거운동은 물론 특정후보의 선거공약에 대한 의견도 낼 수 없다(공직선거법 53조와 60조). 현직교사는 교육감 선거에 입후보할 수도 없는(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23조) 실정이다.

이에 대해 황 전 교육감은 “우리나라 교사들이 정치적 참여에 제한을 받게 된 것은 과거 이승만 정권이 부정선거에 교사․공무원을 무차별적으로 동원했던 부정선거 사례에서 비롯된 측면이 크다”면서 “그런데 지금은 오히려 교사․공무원들의 정치적 의사표현을 제한하는 역효과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공무원이나 교사의 직무상 정치적 중립은 분명 중요하게 지켜져야 하지만, 그렇다고 정치적 중립의 의무가 광의적 규정으로 적용돼 직무와 연관되지 않는 표현의 자유까지 억압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강조했다.

황 전 교육감은 “교육기본법 제2조는 우리나라 교육의 목적이 민주시민의 양성에 있음을 밝히고 있지만, 최소한의 기본적 권리도 행사하지 못하는 교원들이 학생들을 민주시민으로 키워내기는 어려운 실정이다”라고 지적하면서 “45만 교사의 정치 기본권을 회복하고 교육감선거에서 선거연령을 16세로 인하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영토를 확장하는 시대적 요구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대학교수들의 경우 제한없이 정치적 자유를 누리고 있는데 교사들만 그 권리를 제한하는 것은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면서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교사들이 교육감선거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실질적 민주주의가 실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전북교육청책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전북지역 교사 70%는 국정교과서 등 정치·사회적 이슈와 관련한 시국선언 동참이 당연한 권리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교사 90%는 교원의 정치적 기본권이 확대돼야 한다고 여겼다. 또한 응답자의 92.9%가 ‘교원의 정치적 기본권 보장 수준 확대’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5.9%,‘무응답’은 1.2%에 그쳤다.

한편, 황 전 교육감은 4년 6개월 간 OECD 대한민국 대표부 교육관을 역임했으며 전북교육청 부교육감을 4년 2개월 간 지냈다. 현재 담쟁이교육포럼의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황호진 OECD 전 교육관 “16세에게 교육감 선거권을!”
"학생 미래와 직결...OECD국가 중 한국만 19세"


   

+ 최신뉴스

구도>조직>선거운동, 그리고 선거제도
[전북교육신문칼럼 ‘시선’] 이장원(노동당 전북도당 사무처장)


부안과학축전, 융합인재 꿈 키운다
전북과학사랑실천연구회 주관 9일 열려


9월 1일자 임용예정 교육장 공개모집
중등 교장, 중등 장학관 출신...22일까지 지원


전북형 자유학기제 학부모연수
19일 중학생 학부모 350여명 대상


교육부, 온라인 공개강좌 제공
직업교육·전공기초·한국학 등 23개 실용강좌 선정 발표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