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8월21일00시46분( Tuesday )



[ education ]

김승환 교육감, 우익 안보교육 “반대”

“편향된 교육 강제 안돼”...협조공문 학교에 전달 않기로

문수현 기자 (2018년 01월 23일 13시)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우익성향 단체가 해마다 실시하고 있는 학생 대상 안보교육에 대해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김 교육감은 22일 오전 확대간부회의에서 “안보는 교육을 통해 만들어지는 게 아니라 정부에 대한 강한 신뢰, 국가에 대한 자부심을 통해 국민의 가슴 속에 자연스럽게 형성된다”면서 “일부 우익성향 단체가 ‘안보교육’을 명분으로 편향적인 내용을 교육하겠다는 계획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교육감은 “교육부가 이 단체의 안보교육(‘6.25 전쟁 바로 알리기’)에 학교들이 신청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는 공문을 최근 전국 시도교육청에 보냈다”면서 “이 단체는 교육 홍보자료를 통해 ‘현행 중·고교 검정교과서의 한국사 교육이 파행상태’이며, ‘국사 교육의 실시가 미흡’하고, ‘근현대사는 이념전쟁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는 등의 편향된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해당 단체는 역사 국정교과서 찬성 활동과 소속 인사들의 탄핵반대 태극기 집회 참여 등으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김 교육감은 교육부의 관련 공문을 일선 학교에 전달하거나 홈페이지에 게시하지 말 것을 주무과에 지시했다.

김 교육감은 “수많은 사람들이 6.25에 참전해 나라를 지켰다. 그 가치는 아무도 부정해선 안 되고, 두고두고 우리가 인정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국가 안보는 국민 개개인의 삶과 직결되는 것이어서 절대 소홀히 하거나 무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뒤 “그렇다고 해서 이런 식으로 편향된‘안보교육’을 계속해서 학생들에게 강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도내 교육단체들도 교육부 대입개편안 비판 ..
전북교총, 교육부는 "결정장애" - 개혁은 점진적으로...
전북교육공동연구원, 교육부의 개혁후퇴 강력비판...


정시확대 대입개혁안 곳곳서 비판
“입시경쟁 수렁 더 깊어져”...장관 퇴진 요구도


익산, 교육 100인 원탁회의 참가자 모집
지난해엔 ‘초등 수영수업 확대’ 등 15개 사업 반영


김제시 “세계조롱박축제 가보니...”
규모 작지만 조롱박터널 2.4km나...배울 점 많아


정읍보건소, 공원·등산로에 해충기피제 비치
내장산단풍생태공원 등 6곳에 분사기 설치...“예방수칙 준수가 중요”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