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17일21시08분( Wednesday )



[ education ]

김승환 교육감, 우익 안보교육 “반대”

“편향된 교육 강제 안돼”...협조공문 학교에 전달 않기로

문수현 기자 (2018년 01월 23일 13시)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우익성향 단체가 해마다 실시하고 있는 학생 대상 안보교육에 대해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김 교육감은 22일 오전 확대간부회의에서 “안보는 교육을 통해 만들어지는 게 아니라 정부에 대한 강한 신뢰, 국가에 대한 자부심을 통해 국민의 가슴 속에 자연스럽게 형성된다”면서 “일부 우익성향 단체가 ‘안보교육’을 명분으로 편향적인 내용을 교육하겠다는 계획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교육감은 “교육부가 이 단체의 안보교육(‘6.25 전쟁 바로 알리기’)에 학교들이 신청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는 공문을 최근 전국 시도교육청에 보냈다”면서 “이 단체는 교육 홍보자료를 통해 ‘현행 중·고교 검정교과서의 한국사 교육이 파행상태’이며, ‘국사 교육의 실시가 미흡’하고, ‘근현대사는 이념전쟁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는 등의 편향된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해당 단체는 역사 국정교과서 찬성 활동과 소속 인사들의 탄핵반대 태극기 집회 참여 등으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김 교육감은 교육부의 관련 공문을 일선 학교에 전달하거나 홈페이지에 게시하지 말 것을 주무과에 지시했다.

김 교육감은 “수많은 사람들이 6.25에 참전해 나라를 지켰다. 그 가치는 아무도 부정해선 안 되고, 두고두고 우리가 인정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국가 안보는 국민 개개인의 삶과 직결되는 것이어서 절대 소홀히 하거나 무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뒤 “그렇다고 해서 이런 식으로 편향된‘안보교육’을 계속해서 학생들에게 강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정읍, 친환경 유기농쌀생산단지 벼 베기
올해부터 유기농 쌀 단지 261ha 조성, 학교급식·생협 납품


우석대, 동아시아평화연구소 개소
학술연구, 전문 인력양성 추진...‘헤노코의 지금’ 특별 사진전 31일까지


전북교육청, 교권보호 전문상담사 배치
유초등·중등 각 1명씩 배치...교원의 상담 및 지원 활동 보강


전주대 외식산업학과, 우리밀요리 ‘대상’
한효찬·최호준 학생 타르트 요리 ‘영예’...전주대 5팀 입상


전북민예총 열 번째 ‘쌀전’
작가 32명 콜라보 전시...군산, 정읍, 전주서 21일까지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