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8월18일03시41분( Saturday )



[ social / 군산 ]

군산 초원사진관 관광객 ‘북적’

‘8월의 크리스마스’ 촬영지...관광객 11%가 방문

문수현 기자 (2018년 01월 28일 13시)


군산 시간여행마을에 위치한 초원사진관이 매서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광객들로 연일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

초원사진관은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촬영지로, 제작진이 마땅한 촬영지를 물색하기 위해 전국의 사진관을 찾아다니다 겨우 발견했다는 유명한 일화가 있다.

차고를 사진관으로 개조해 영화를 촬영했으며, 영화 촬영이 끝난 뒤 세트는 철거됐다. 이를 다시 복원한 것이 지금의 초원사진관이다.

초원사진관 내부에는 촬영 당시 사용된 사진기와 선풍기 등 소품이 고스란히 남아있어 영화 팬들의 추억을 자극한다.

 

또한 인근의 근대역사박물관과 동국사, 히로쓰가옥 등 근대문화유산 특유의 정취와 절묘하게 어우러져 군산에서만 느낄 수 있는 색다른 즐거움 때문에 관광객들의 방문이 끊이질 않는다.

지난해 초원사진관을 찾은 관광객은 외국인 5005명을 포함한 43만8592명으로 작년대비 23% 상승했으며, 군산시 전체 관광객의 11%를 차지해 대표적인 관광명소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에도 많은 관광객들의 방문에 대비해 △밤 10시까지 운영시간 연장 △사진관 인근 쉼터와 그늘 대폭 확충 △영화의 거리 조성 및 야간경관 조명등의 관광콘텐츠 개발 △다양한 이벤트 개최를 계획하고 있다.

김성우 군산시 관광진흥과장은 “시간여행마을의 또 하나의 랜드마크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초원사진관은 군산시 관광의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군산을 찾는 관광객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군산시간여행마을 여행코스. 출처=Hello Modern, 군산시간여행 1930’s (http://www.gunsan.go.kr/tour)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군산 시간여행마을 ‘관광매력물’ 선정
문체부·관광공사 주관...군산시, 300만 관광객 유치 이어 겹경사


   

+ 최신뉴스

가재는 게편? 전북교총과 김승환교육감 한목소리 ..
초등학교 저학년 하교시간 조정 반대 김교육감-교총 한목소리에 일부 교사들, 교사 이기주의로 비춰질까 우려감 표시


전북교육청 9월1일자 인사 발표
교육전문직 71명 등 총 276명 임용...교육국장 김국재·인성건강과장 김쌍동


우석대, 한국어 초급문법 연습장 발간
기본 문법 80개 수록...외국인학습자 위한 기본서


전북대, 이병기·최명희 문학상 공모
오는 31일까지 접수...당선자에 총 800만 원 상금


군산대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 선정
4차 산업혁명 선도 드론SW 전문가 양성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