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6월24일13시07분( Sunday )



[ culture / 고창 ]

홍여새

고창 선운사 경내에 날아온 홍여새

임기옥 기자 (2018년 01월 29일 12시)


홍여새는 참새목 여새과(세계3종, 한국 2종)로 몸길이 약 18cm이다. 이마에서 정수리까지는 분홍색을 띤 붉은 갈색이고 등은 올리브색을 띤 갈색이다. 꼬리 끝이 진홍색인 것이 큰 특징이다. 검은 색의 눈선이 뒤로 가며 넓어진다.

한국에는 드물게 찾아오는 겨울새이다. 시베리아 남동부와 중국 북부 등지에서 번식하고 한국·일본·사할린 섬·중국(남부)·타이완 등지에서 겨울을 난다. 10~40마리씩 무리지어 나무 위에서 살면서 나무의 열매를 따먹는다.

홍여새나 황여새는 빨간 페리카나사스 열매를 좋아하여 이 열매를 따먹으려 날아드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런데 페리카나사스 열매가 아니라 감나무에 매달린 홍시를 먹으러 날아들었다.

고창 선운사 경내에는 수령이 50여년 된 반시감나무가 있다. 지금까지 감을 따지 않아 각종 새들이 날아와 쪼아 먹는다. 동박새, 까치, 직박구리, 오목눈이, 딱따구리, 홍여새, 황여새 등을 만날 수 있다. 홍여새 40여 마리가 감나무꼭대기에 앉아 있다가 내려와 홍시를 쪼아 먹는 모습은 정말 아름답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학교 미세먼지 기준치 육박하는 학교 많아
군산 공립 바다유치원 미세먼지 기준치 육박, 전국에서 미세먼지 농도 2번째로 높아


민노총 전북본부, 문재인 정부에게 전교조 법외노조 행정처분 즉..
청와대 대변인 직권취소 불가 발표에 항의


군산대학교 제 18대 신임 총동문회장, 강태성 씨 취임
군산대 화학과 대학원 무역학과 졸업, 제8대 총학생회장을 역임


유성엽,“민주평화당은 강한지도부 필요”
7월 29일 부터 8월5일 전당대회 개최


구도>조직>선거운동, 그리고 선거제도
[전북교육신문칼럼 ‘시선’] 이장원(노동당 전북도당 사무처장)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