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17일21시08분( Wednesday )



[ education ]

군산대 학부생 논문 ‘사이언티픽 리포트’ 실려 화제

한양대 대학원 김진태·현다슬씨...학부시절 ‘이차원반도체 결함 해결’ 연구

유희경 기자 (2018년 01월 29일 13시)


군산대 물리학과 학생들이 주축이 된 연구팀이 쓴 전자소재 기술개발에 대한 논문이 SCI급 국제학술지에 게재돼 화제다. 석ㆍ박사급 대학원생들의 국제학술지 등재는 많지만, 대학 학부생 사례는 드물다.

29일 군산대에 따르면 군산대 물리학과와 일본 동경공업대가 공동으로 연구한 ‘이차원 소재 내부 전자의 이동 속도 개선(Role of fluorine in two-dimensional dichalcogenide of SnSe2)’ 논문이 26일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 인터넷판에 실렸다.

이 논문은 전기저항 문제 때문에 실용화되지 못하는 이차원반도체(셀렌화주석, SnSe2)의 결함을 극복, 전자의 이동 속도를 현재보다 70배 이상 향상시키는 방법을 제시했다.

2015년 10월부터 1년간 실험을 진행한 이 연구논문에는 당시 군산대 물리학과 3학년 김진태(26)씨가 제1저자로, 현다슬(24)씨가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한일 공동연구로 진행해 일본동경공업대 학생 코타 한카와, 아야카 카나이 등도 공동저자로 등재됐다.

군산대 물리학과는 석ㆍ박사 대학원생을 연구실에 참여시키는 다른 대학과 달리 학생들에게 성취동기를 부여하자는 뜻에서 학부 3~4학년생을 실험에 참여시키고 있다. 김씨 등은 연구를 진행하는 동안 수업 시간 외에는 종일 실험실에 머무르며 실험과 연구에 열정적으로 몰두했다. 토, 일요일 등 휴일과 방학도 반납한 채 끈질기게 매달리며 성과를 일궈냈다. 김씨와 현씨는 지난해 2월 군산대를 졸업하고 나란히 한양대 대학원에 진학했다.

김진태씨는 “하나의 가정(假定)이 실험을 통해 사실로 밝혀질 경우 그 쾌감과 희열은 직접 맛본 사람이 아니면 모른다”며 “이 같은 연구실 경험은 취업자들에겐 기업 현장의 문제 발생 시 순발력을 키워주고, 대학원 진학의 경우 연구의 흐름 파악을 파악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들을 지도한 이기문 군산대 물리학과 교수는 “김 연구원이 실험을 주도하고 논문의 결과물을 도출했기 때문에 제1저자로 이름이 올랐다”며 “반도체 실리콘을 대체할 차세대 소재의 하나로 각광받는 이차원반도체의 상용화를 위한 문제점 하나를 해결한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군산대박물관 신소미씨 교육부장관상
2년간 22회 진로교육 운영...자유학기제 발전에 기여


   

+ 최신뉴스

정읍, 친환경 유기농쌀생산단지 벼 베기
올해부터 유기농 쌀 단지 261ha 조성, 학교급식·생협 납품


우석대, 동아시아평화연구소 개소
학술연구, 전문 인력양성 추진...‘헤노코의 지금’ 특별 사진전 31일까지


전북교육청, 교권보호 전문상담사 배치
유초등·중등 각 1명씩 배치...교원의 상담 및 지원 활동 보강


전주대 외식산업학과, 우리밀요리 ‘대상’
한효찬·최호준 학생 타르트 요리 ‘영예’...전주대 5팀 입상


전북민예총 열 번째 ‘쌀전’
작가 32명 콜라보 전시...군산, 정읍, 전주서 21일까지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