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5월23일22시34분( Wednesday )



[ culture / 완주 ]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

지구가 달을 삼키다


임기옥 기자 (2018년 02월 01일 21시02분53초)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 현상을 관측하다.

지난 달 31일 밤 8시 48분께부터 1일 새벽 1시 10분경까지 ‘슈퍼 블루문’개기월식 현상이 관측되었다.
달이 지구에 가까이 접근해 크게 보이는 ‘슈퍼 문’과 한 달에 보름달(1월 1일, 31일)이 두 번 뜨는 ‘블루문’이 개기월식과 겹치는 현상은 지난 1982년 이후 35년만이다.

월식은 지구 그림자 속으로 달이 들어가는 현상으로 보름달일 때만 나타난다. 달의 일부만 가려지면 부분월식, 전체가 다 가려지면 개기월식이라고 부른다.

보름달의 크기는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에 따라 조금씩 달리 보이는데 가장 가까운 지점에 위치할 때는 가장 먼 곳에 위치한 보름달보다 14% 더 크게 보이며 30% 더 밝다. 미국의 점성술가 리처드 놀은 보름달이 가장 가까운 지점, 또는 가장 가까운 지점의 90% 범위에 있을 때 ‘슈퍼 문’이라고 불렀는데 이때부터 이 용어가 상용되기 시작하였다.

달의 공전주기는 29.5일이고 지구의 공전주기는 365일로 매년 11일 정도의 차이가 생기게 된다. 이 때문에 19년에 7번꼴로 보름달이 한 번 더 뜨게 된다. 이럴 경우 한 계절에 4번의 보름달이 뜰 수 있으며 이 때 3번째 뜨는 보름달을 ‘블루문’이라고 부른다. 최근에는 편의상 같은 달에 두 번 보름달이 뜰 때 두 번째 뜨는 보름달을 블루문이라고 부른다.

이 개기월식 사진들은 완주군 구이면 청명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오후 8시 5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촬영한 것이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전북대 자연사박물관 6월 개관
상설전시실·교육실 리모델링...전주동물원과 협약 앞둬


원광대 종교문제연구소, 50주년 기념 학술대회
출판 도서의 학술적 가치 조명하고 제천의례의 학술적 의의 모색


이재경 “행정업무 최소화·잡무 폐지”


황호진 전북교육감후보 공약집 발간
“정책으로 승부”...12대 공약, 30대 실천방안 수록


서거석 “교사-학부모, 상담예약제 도입”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